경주, 8월, 눈내리는 여름밤… ‘이색 바캉스’
경주, 8월, 눈내리는 여름밤… ‘이색 바캉스’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8.02 19:33
  • 게재일 2020.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27일 매주 목요일 경주예술의전당
야외공연으로 전 연령 무료 관람
‘노름마치 풍 The K-Wind’ 첫 공연

노름마치 공연 모습.

(재)경주문화재단이‘2020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 민간우수프로그램을 통해 ‘8월에 눈 내리는 경주예술의전당 2020’을 오는 13일부터 27일까지 매주 목요일 경주예술의전당 어울마당 무대에 올린다.

‘8월에 눈 내리는 경주예술의전당 2020’은 경주예술의전당의 대표 여름 레퍼토리 공연으로 매해 여름밤에 눈을 내리는 특수 효과를 통해 선보이는 이색 문화바캉스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문화 갈증을 해소하는 안심 방역 체계로 운영한다. 좌석간 거리두기를 진행하며 문진표 발열체크를 완료한 관객들에 한해 관람이 가능하다. 야외 공연으로 전 연령 무료 관람을 통해 경주예술의전당의 문턱을 낮추고 문화 예술의 접근성을 높이는 다양한 공연이 진행된다.
 

‘8월에 눈 내리는 경주예술의전당 2020’포스터.
‘8월에 눈 내리는 경주예술의전당 2020’포스터.

13일 첫 공연은 ‘노름마치 풍 The K-Wind’으로 해외를 기반으로 활발하게 활동한 김주홍과 노름마치의 전통 연희로 시리즈를 시작한다. 이어 20일은 2019년 아시테지 올해 우수작으로 선정된 극단 현장의 넌버벌 연극 ‘정크, 클라운’을 선보인다. 고물을 활용한 광대들의 유쾌한 상상력이 더해진 넌버벌 공연으로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다. 27일은 40인조 국악관현악으로 선보이는 경주시립신라고취대의 ‘한여름 밤의 OST 음악회’다. 한중미 영화와 일본 애니메이션 등 OST 음악을 박경현 예술감독의 지휘와 국악기의 선율을 통해 ‘8월에 눈내리는 경주예술의전당’ 시리즈의 화려한 막을 내린다.

‘8월에 눈 내리는 경주예술의전당 2020’은 전연령이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며 우천 시 실내로 장소를 변경하며, 자세한 문의는 경주예술의전당 전화(1588-4925)와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