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물놀이형 수경시설 수질관리실태 집중점검나서
경북도, 물놀이형 수경시설 수질관리실태 집중점검나서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20.07.12 19:57
  • 게재일 2020.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가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아 운영되는 물놀이형 수경시설에 대해 오는 9월 15일까지 수질관리 실태를 점검한다고 12일 밝혔다.

‘물놀이형 수경시설’은 수돗물, 지하수를 이용해 바닥분수, 물놀이 조합 놀이대, 폭포, 실개천 등으로 조성한 인공시설물로써 이용자의 신체와 직접 접촉되는 물놀이 시설이다.

현재 경북도 내에는 바닥분수 등 99여 곳의 물놀이형 수경시설이 운영 중이다. 이 가운데 신규시설 및 이용자가 많은 시설에 대해 수경시설 운영 및 수질관리 기준 준수 여부를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주요 점검사항은 △수질검사주기(15일마다 1회 이상) 준수 및 수질검사 적합 여부 △저류조 청소실시 여부 △수심 30㎝ 이하 유지, 부유물·침전물 제거 여부 △소독시설 설치 또는 살균·소독제 투입 적정 여부 등이다.

경북도는 운영시설에서 사용 중인 물을 채수해 pH, 탁도, 대장균군, 유리잔류염소(염소소독 시 해당) 등의 수질검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검사결과, 수질 기준 초과 시설은 즉시 사용을 중지시킨 후 수질 및 관리 상태를 재점검해 수질이 개선된 후 가동하도록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최대진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물놀이 수경시설 이용 시에는 2m 이상 간격 두기 등 놀이기구시설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을 잘 지켜 달라고 당부한다”며 “앞으로도 수질관리 기준준수 여부를 철저히 점검해 도민과 아이들이 안심하고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손병현기자
손병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