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 전파, ‘3밀 환경’ 경고와 같아”
“공기 전파, ‘3밀 환경’ 경고와 같아”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07.08 20:23
  • 게재일 2020.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본, WHO·과학자 서한 확인
비말 통한 공기 전파 가능성 고려
밀집·밀접·밀폐공간 위험 재강조

세계보건기구(WHO)와 과학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공기 전파’ 가능성을 잇달아 언급한 데 대해 정부가 이른바 ‘3밀(密) 환경’을 피해달라는 그간의 당부와 크게 다르지 않은 지적이라고 평가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과학자들이 WHO에 보낸 공개서한의 주된 내용은 미세한 비말(침방울)을 통한 공기 전파 위험성도 고려하라는 것”이라며 “아울러 효과적인 환기와 고효율 공기 여과, 대중교통과 공공건물에서의 과밀방지 등도 강조했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에서는 과거 집단발병 사례를 통해 밀집, 밀접, 밀폐 등 ‘3밀’환경이 위험하다고 경고했고 크고 작은 비말이 있는 이런 환경에 장시간 체류하는 일은 피하라고 당부했다”며 “이는 전문가 공개서한 내용과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공기 전파는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연구·분석이 필요한 사안”이라며 “그간 말씀드린 환기의 중요성, 특히 문과 창문을 열어 맞바람이 치도록 하는 자연 환기의 중요성을 강조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끝으로 “자연 환기가 어려우면 오염된 실내 공기가 재순환되지 않게 밖에서 신선한 공기가 들어오도록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밀폐된 환경을 피하고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생활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노력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WHO는 코로나19가 주로 큰 호흡기 침방울에 의해 감염된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하지만 최근 세계 32개국의 과학자 239명이 공개서한을 통해 공기 감염 가능성을 제시하자 전날 WHO도 “그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진호기자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