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횡무진’ 반달가슴곰 오삼이 왕성한 번식활동…짝 찾기 절실
‘종횡무진’ 반달가슴곰 오삼이 왕성한 번식활동…짝 찾기 절실
  • 나채복기자
  • 등록일 2020.07.07 20:33
  • 게재일 2020.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시가 반달가슴곰 오삼이(KM-53)의 행동반경이 가야산-수도산-대덕산-민주지산-영동읍-무풍면-삼도봉-질매재까지 넓어지면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오삼이는 지난 3월초 가야산에서 동면하고 깨어나 수도산에 살다가 고령-합천까지 다녀왔다. 이번에는 대덕산-삼도봉-황악산 자락까지 활동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오삼이는 5년 된 성체로 자기 영역 구축과 종족 번식을 위해 넓은 반경까지 활동하고 있어 생물종보전원에서도 반달가슴곰 복원사업의 특별한 사례로 예의 주시하고 있다. 이에 ‘수도산 반달가슴곰 지킴이단체’에서는 최근 삼도봉과 민주지산 일원에 불법엽구(올무 등) 제거 작업을 실시하고, 주요 등산로에 반달가슴곰을 만났을 때 대처요령을 알리는 현수막을 설치하기도 했다. 반달가슴곰은 현재 지리산에 70여마리의 개체군이 형성돼 1단계 복원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됐다는 평이다.

김천시 관계자는 “2단계 확산사업의 시발점인 오삼이가 수도산에서 짝을 만나 자연개체 증식으로 수도산 일대에 많은 개체군을 형성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천/나채복기자
나채복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