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생태미로공원 두달만에 2만명 돌파
문경생태미로공원 두달만에 2만명 돌파
  • 강남진기자
  • 등록일 2020.07.07 19:36
  • 게재일 2020.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말까지 입장객 8만9천명
운영 순수익 1억원 기대

문경생태미로공원에 2만번째로 입장한 관광객 가족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문경시 제공

[문경] 문경생태미로공원이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얻으며 지역의 대표 관광명소로 부상하고 있다.

문경시가 지난 4월 22일 개장한 문경새재 내 문경생태미로공원 입장객이 개장 2개월만인 지난 4일 기준 2만명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전체 미로 길이 1.9㎞인 문경생태미로공원은 우리나라 자생식물인 측백나무로 특색 있게 조성돼 있다. 도자기미로, 연인미로, 생태미로를 비롯해 문경에서 채취한 자연석으로 만들어진 돌미로까지 4개의 미로가 관람객을 유혹하고 있다. 문경생태미로공원은 연말까지 1억원의 운영 순수익이 예상돼 문경시 대표 수익 관광시설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문경새재 및 문경시의 경제를 활성화하고 다양한 전통시장문화 및 상업문화를 알리기 위해 외지 어른 입장객에게 문경시 문경사랑상품권(1천원)을 배부해 경제활동을 촉진 효과도 거두고 있다.

문경새재관리사무소 박홍균 소장은 “연말까지 입장객이 8만9천명, 1억6천만원의 실적을 낼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속적인 시설 보완과 방문객 불편사항 개선으로 문경새재의 새로운 랜드마크 관광지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남진기자 75kangnj@kbmaeil.com


강남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