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피해주민 생명·재산 지켜달라”
“지진 피해주민 생명·재산 지켜달라”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0.07.06 20:09
  • 게재일 2020.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장관맨션 주민 기자회견
정부·포항시 비판 목소리

11·15포항지진으로 피해를 본 흥해 한미장관맨션 주민들이 6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와 포항시를 비판하고 나섰다.

이들은 “정부는 국민의 안전과 재산을 지켜줘야 하는 책임과 의무가 있다”며 “자연재해라고 우기던 포항지진이 촉발 지진으로 결론이 났음에도 가해자는 처벌받지도 않고 주민들만 3년째 피해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와 포항시는 하루빨리 지진피해주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도록 행동해야 한다”면서 “지진피해주민과 다투는 포항시는 즉시 소송을 멈추고 피해주민을 보호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한미장관맨션 측은 지진 이후 포항시가 시행한 정밀안전점검에서 한미장관맨션 4개동의 시설물 안전등급을 ‘약간의 수리가 필요한 수준’인 C등급으로 판정했는데,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구조진단업체에 따로 조사를 맡겨 2개 동은 D등급, 2개동은 E등급 판정을 받았다. 주민들은 업체 조사결과에 따라 포항시가 보상·긴급 주거지원·이주·재난지원금 등을 정해달라고 요구했지만 법원은 1심과 2심에서 포항시 손을 들어줬다. 이에 한미장관맨션 비대위는 현재 대법원에 상고한 상태다. /전준혁기자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