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에 열흘 이상을 폭행 당했다” 故 최숙현 선수 동료들이 밝힌 진실
“한 달에 열흘 이상을 폭행 당했다” 故 최숙현 선수 동료들이 밝힌 진실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7.06 20:09
  • 게재일 2020.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에서 고(故) 최숙현 선수와 함께 뛰었던 동료들이 가혹행위 피해에 대해 증언했다.

6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현역 선수인 두 명은 “오늘 우리는 그동안 보복이 두려웠던 피해자로서 억울하고 외로웠던 숙현이의 진실을 밝히고자 이 자리에 섰다.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은 폐쇄적이고 은밀하게 상습적인 폭력과 폭언이 당연시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감독은 숙현이와 선수들에게 상습적인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다. 주장 선수도 숙현이와 우리를 집단으로 따돌리고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다”며 “경주시청에서 뛰는 동안 한 달에 열흘 이상 폭행당했다”면서 자신들 역시 폭행 피해자라고 밝혔다.

두 선수는 또한 “숙현이 언니와 함께 용기 내어 고소하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한다”며 “지금이라도 가해자들이 자신의 죄를 인정하고 제대로 처벌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반면,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감독과 선수 2명 등은 국회에서 관련 혐의를 정면으로 부인했다.

이들은 6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상임위원회의 트라이애슬론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 분야 인권 침해 관련 긴급 현안 질의에 증인으로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규봉 경주시청 감독은 폭행·폭언 관련 혐의에 대해 “그런 적은 없다”고 밝혔고, 폭행·폭언의 당사자로 지목된 여자 선수 A씨도 “폭행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김규봉 감독은 또한 오후 보충·추가 질의 시간에서도 의혹을 부인했다. 논란이 되고 있는 20만원 정도의 빵을 억지로 먹게 한 것, 견과류를 먹었다는 이유로 폭행한 것, 복숭아를 먹었다고 때린 것 등에 대해서도 김 감독은 모두 “아니다”고 답했다.

한편, 해당 논란에 대해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고 최숙현 선수의 유족과 선수들, 국민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특별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조사는 물론 기존 시스템의 작동 문제를 확인해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형남기자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