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당권, 김부겸·이낙연 2파전
민주당 당권, 김부겸·이낙연 2파전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7.05 19:44
  • 게재일 2020.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영표 이어 우원식도 불출마

더불어민주당 새 지도부를 뽑는 8·29 전당대회가 김부겸 전 의원과 이낙연 의원의 양자 대결로 사실상 압축됐다. 민주당 내 유력한 차기 대권주자로 분류되는 이들이 당권 도전에 나서면서 사실상 대선 경선 전초전이자 ‘영남 김부겸 VS 호남 이낙연’ 구도로 흐를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민주당 당 대표 선거는 김부겸·이낙연·우원식·홍영표 간 4파전이 예상됐으나 지난 3일 홍영표 의원이 불출마한 데 이어 우원식 의원도 5일 불출마를 선언했다. 두 사람 모두 출마 의지가 강했지만 차기 대권 주자인 김 전 의원과 이 의원이 출마를 강행한 것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우 의원은 불출마를 선언하며 “다가올 대선과 정권 재창출에 복무할 공정한 관리자를 자임한 제가 대선주자들과 경쟁하는 상황 자체가 모순이며, 난감한 일이 됐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오는 7일 국회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갖는다. 코로나19 위기 상황에 맞게 출마 선언식도 간소한 행사로 치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 의원은 당 대표가 되더라도 대선에 출마하려면 당권·대권 분리 규정에 따라 내년 3월 중도 사퇴해야 한다. 이에 따라 ‘7개월짜리 당대표’라는 비판을 의식 코로나19 위기 대응 및 당 운영에 대한 메시지를 낼 것으로 보인다. 선거 캠프 사무실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캠프 사무실을 차렸던 건물에 마련했다.

김 전 의원은 오는 9일 여의도 당사에서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김 전 의원은 지난 1일 친노 원로 김원기 전 국회의장을 후원회장으로 모셨다. 출마 선언에는 포스트 코로나 대응과 문재인 정부 성공을 뒷받침하며 당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방안이 담길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김 전 의원은 대선 주자이지만 당대표가 될 시 임기를 채우겠다고 약속하는 등 ‘이낙연 차별화’ 전략을 내세우고 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