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혁신 원동력은 절박함”
“변화·혁신 원동력은 절박함”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07.02 20:12
  • 게재일 2020.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영진 대구시장 7월 정례조회
“위기 극복으로 새 시대 열어야”
첫 참석 홍의락 부시장
“협치상황 보며 희망 가졌으면”

“변화와 혁신을 이끌어내는 힘의 원동력은 절박함에서 나온다고 생각합니다. 그 절박함에 공직 사회가 얼마나 공감 능력을 가지느냐에 따라 우리는 변화와 혁신으로 새로운 길을 열고 희망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민선7기 후반기를 맞은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 2월 이후 5개월 만에 열린 7월 정례조회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구·경북이 처한 현 상황과 시·도민들 삶의 절박함에 함께 공감하는 능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권 시장은 “변화와 혁신 없이는 이 어려움을 극복하고 미래를 새롭게 만들어 낼 수가 없다. 변화와 혁신은 고정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세상이 변하기 때문에 그 세상을 따라가고 세상을 앞서가기 위해서는 중단 없는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라며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희망을 만들기 위한 변화와 혁신을 거듭 강조했다.

이어 “현 상황의 절박함을 받아들이고 공감한다면 모든 격식과 작은 이해도 초월할 수 있고 인간적인 감정도 초월할 수 있고 또 우리 스스로 좀 손해 본다 억울하다 이런 부분들도 초월해 새로운 시대로 나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처음으로 조회에 참석한 홍의락 경제부시장은 “시민들이 제가 시장님 모시고 이렇게 협치하는 것을 보고 위로를 받으시고 나름대로 희망을 가져 줬으면 좋겠다. 특히 경제인들도 다시 힘을 모아 대구 경제를 살려 보자 이렇게 용기를 내주시길 바란다. 무엇보다도 우리 대구가 훼손된 자존심과 자부심을 다시 한 번 드높이고 회복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며 취임 인사를 전했다.

권영진 시장은 “홍의락 경제부시장께서 우리와 함께 하는 것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 많은 사람들이 격에 맞지 않다고 하는 자리를 이렇게 수락한 뜻은 다 오직 대구만을 생각하고 대구만을 사랑하고 대구만을 위해서 봉사하겠다는 생각이 없었으면 아마 쉽게 결단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단순히 협치를 만들거나 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시민들의 삶의 절박함 이것에 우리가 그동안의 격식과 낡은 정치적 셈법 이런 것들을 다 초월해서 우리 자신을 던져야 된다. 그렇게 해서 이 위기를 극복하고 또 새로운 희망을 만들고 이렇게 나가야 된다는 진심이 오늘 우리가 함께 하게 했다고 본다”며 홍의락 경제부시장 취임에 대한 의미를 전했다.

한편, 이날 정례조회가 끝난 후에는 채홍호 행정부시장과 홍의락 경제부시장이 퇴장하는 직원들에게 ‘에너지를 불어넣어 다같이 힘내자’는 의미로 에너지바와 ‘고마워’라고 적힌 캐러멜을 전하며 코로나19 대응으로 고생한 직원들을 격려해 눈길을 끌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