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시도민 여망 저버리지 말아야
통합신공항, 시도민 여망 저버리지 말아야
  • 등록일 2020.07.01 19:24
  • 게재일 2020.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를 최종 결정할 국방부의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를 하루 앞두고도 군위군과 의성군의 합의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사중구생(死中求生)의 각오로 후보지 합의를 이끌어 대구경북의 하늘길을 반드시 열겠다”고 했으나 단독 후보지(군위군 우보)를 주장하는 군위군의 입장은 요지부동이다. 군위군은 30일 이전부지 선정 실무회의 불참도 선언했다.

의성군도 국방부와 대구시, 경북도가 제시한 인센티브안에 대해 노골적 불만을 토로하는 강경한 입장이다. 현재의 분위기로선 국방부 선정위가 열리는 내일까지 극적인 타협은 거의 어려울 전망이다. 신공항 이전 사업의 무산까지 점쳐진다.

한편 대구시민사회를 중심으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을 위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제3후보지로 가야한다는 여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공항 이용이 많은 대구시민의 의사를 적극 반영하고 공항 이용률 제고를 위해서도 제3후보지를 적극 검토해야 한다는 여론이다. 제3후보지와 관련해 이 지사는 “복잡한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며 제동을 걸었지만 제3후보지 여론은 상황에 따라 더 거세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통합신공항 이전 문제가 매듭을 풀기는커녕 더 꼬여질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본지가 창간 30주년을 맞아 대구와 경북 기초단체장 31명에게 통합신공항 이전지의 적합성을 물었더니 74%가 공동후보지(군위 소보, 의성 비안)을 선택했다. 주민투표까지 해놓은 결과를 수용하는 것이 민주적 절차라는 생각으로 풀이된다.

내일이면 후보지 선정 문제가 어떤 형태로든 결론을 낼 것으로 보인다. 현재 예상되는 것은 양 지자체의 합의가 없는 한 단독후보지는 부적격, 공동후보지는 부적합에 이를 가능성이 높다. 국방부의 새로운 액션이 없으면 사실상 무산이다.

대구와 경북 후손들의 먹거리를 위한 막중한 투자 사업이 두 지역 간 갈등으로 무산된다면 이것만큼 허망한 일도 없을 것이다. 소집단의 이기주의적 생각에 매몰돼 대의를 저버리는 것에 대한 책임론도 나올 것이 분명하다. 통합신공항 건립을 대승적 차원에서 바라보지 못한 편협함으로 역사의 죄인이 되는 일은 절대 없어야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