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재 의원, 윤미향 방지 3법 개정안 대표 발의
김정재 의원, 윤미향 방지 3법 개정안 대표 발의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6.29 20:02
  • 게재일 2020.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과 정의기억연대 등을 둘러싼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되는 가운데, 시민단체의 보조금·기부금을 투명하게 공개하자는 내용의 법안이 추진돼 눈길을 끌고 있다.

미래통합당 김정재(포항북) 의원은 시민단체들이 사업·결산·감사보고서를 반드시 공개하도록 하고 공인회계사의 감사증명서 첨부를 의무화하도록 하는 내용의 소위 ‘윤미향 방지 3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29일 밝혔다.

‘윤미향 방지 3법 개정안’은 △공익법인의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비영리민간단체 지원법 일부개정법률안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등으로 이뤄졌다.

개정안은 사업보고서 및 결산보고서에 공인회계사의 감사증명서 첨부를 의무화하고, 보고서를 반드시 공개하도록 하여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