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화가 김명숙 ‘색과 빛의 인상(印象)전’
서양화가 김명숙 ‘색과 빛의 인상(印象)전’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6.28 19:34
  • 게재일 2020.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 소재 10호~200호 대작 전시
내달 5일까지 대백프라자갤러리

김명숙 作
서양화가 김명숙의‘색과 빛의 인상(印象)’전이 오는 7월 5일까지 대구 대백프라자갤러리 A관에서 열리고 있다. 꽃을 소재로 한 200호 대작에서 10호 내외의 소품 등 30여 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김 작가의 꽃 작품은 좀 독특하다. 흔히 봐왔던 꽃 그림들과 구도에서 차별화가 도드라진다. 꽃에 포커스를 맞춰 정물화처럼 그리는 대신 실내 풍경 속의 일원으로 꽃을 표현한다. 감각적으로 잘 꾸며진 거실이나 카페 등의 실내 공간 속에 탐스럽게 꽂힌 다양한 꽃병들을 배치하는 식이다. 정물화가 아닌 풍경화로 꽃을 구현하는 것.

출품작들은 그만의 색깔을 드러내는 꽃을 다룬 신작들이다. 시선을 자극하며 사로잡는 원색의 순도와 채도를 낮춰 중간 색조로 통일된 꽃들이다. 중간 색조의 작품들은 단정하고 단아한 맛이 두드러진다. 꽃의 화려함을 절제한 화면은 평면성까지 강조되면서 세련미를 드러낸다는 평가를 받는다. 야외 꽃도 정물 꽃도 아닌 꽃집의 꽃이 화면을 채워 조선시대 책가도에서 책 대신 꽃이 자리한 듯한 작품들도 있다.

30여 년 꽃을 소재로 그림을 그리고 있는 김명숙 작가는 “당초 풍경화에 매료돼 자연풍경에 매달렸으나 어느 날 꽃집을 들렀다가 이곳 저곳에 놓여 있는 다양한 형태의 꽃묶음과 화분, 꽃다발, 꽃병을 보면서 그 아름다움에 마음을 빼앗겼다”고 말한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