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영토 독도, 그리고 솟아오르는 태양을 품은 경북의 자존심
대한민국의 영토 독도, 그리고 솟아오르는 태양을 품은 경북의 자존심
  • 등록일 2020.06.22 18:19
  • 게재일 2020.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간 30주년 축화(祝畵)
한국화가 권정찬 화백

경북매일신문이 23일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창립 초기부터 경북매일을 지켜봐 온 문화인의 한 사람으로서 창간 3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경북매일은 다른 어느 언론사보다 문화를 위해 폭넓게 배려하는 자세를 보여줘 늘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전시회는 물론 작가의 일상적 철학과 활동성을 보여주기란 쉽지를 않다. 딱딱하고 짜증나는 사건사고에만 치중하는 언론들과는 차별성이라면 차별성이다.

그리고 그러한 배려는 저 또한 감사하는 마음으로 명절 휘호와 삽화, 칼럼까지 두루두루 참여하는 가까운 사이가 되었다.

90년대 초 화가로서 가장 왕성하게 활동했던 시기에 경북매일도 같이 출발하였다.

당시 이 신문은 반드시 성공할 신문이라는 좋은 예감이 불현듯이 솟아났던 것으로 기억한다. 인심이 후하다라고 할까?

경북매일신문은 도와 덕을 갖춘 신문이다. 사람을 알고 배려도 알고 정론직필의 사명감 위에 지역정서를 잘 품을 줄 아는 언론이라고 평하고 싶다.

창간 30주년을 다시 한번 축하하며 미흡한 솜씨이지만 솟아오르는 태양을 품은 경북의 자존심, 대한민국의 영토 독도를 그려 담았다.

▒ 권정찬 화백 프로필

△경남 창녕 출생
△계명대 회화과 및 동 대학원 졸업
△한국, 미국, 브라질, 일본 등지에서 초대 개인전 50여회 개최
△대구미술대전, 무등미술대전, 한국미술문화대상전, 국가정보원미술전람회, 대한민국청년비엔날레 운영위원 및 심사위원, 경북도립대 교수 등 역임
△헝가리 전 대통령 2인, 후소가와 일본 전 총리, 브라질 쌍피울로프로축구구단주, 일본 이와사키컬렉션, 마떵역사박물관, 대한민국 검찰청, 국가정보원 등에 작품 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