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공항 이전지 선정 논의 시작됐지만…
신공항 이전지 선정 논의 시작됐지만…
  • 이창훈·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6.18 20:19
  • 게재일 2020.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대구시-경북도 3자 간
막바지 실무협상 본격적 돌입
군위군 인센티브 수용 여부에
사업 무산 또는 재추진 판가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사업의 ‘극적 합의’냐 합의 무산에 따른 ‘재추진이냐’를 결정하는 막판 실무 협상이 시작됐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 부지의 내달 3일 확정을 앞두고 주민투표로 선정된 군위와 의성 공동 후보지를 전제로 다양한 인센티브가 제시됐다. 단독 후보지(우보)를 고집해온 군위군이 협상안을 받아들이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협상안을 거부하면 지금까지 진행된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은 무산되고 원점에서부터 재추진되게 된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이 제대로 이루어지느냐 아니냐를 놓고 막바지 협상이 18일부터 시작됐다. 통합신공항 후보지 최종 확정을 위한 국방부, 대구시, 경북도 3자간 실무진 회의가 이날 대구시청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대구경북 공항추진단장과 국방부 과장 등이 참석해 주민 투표로 선정된 군위 의성 공동후보지 확정을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이들 실무진은 이날 회의에서 단독후보지를 고집하고 있는 군위군에 대해 △민간항공 터미널 △군관계자 영외아파트 및 독신자 숙소 △항공클러스터(군위 100만평, 의성 30만평 예정) 연결 추진 △대구경북통합연수시설(휴양시설) 등을 제시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가칭)대구경북통합연수시설은 대구시와 경북도의 산하기관 직원들과 가족 등이 이용할 경우 지역경제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어 추가적으로 제안됐다.

이날 제시된 제안은 앞으로 대구시장과 경북지사 등의 최종 조율을 거쳐 군위와 의성에 각각 전달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경북도 관계자는 “이번 만남은 시도민의 염원인 통합공항을 만들어내기 위해 실무자들이 만나 여러 가지 아이디어를 낸 것”이라며 “공항이 연착륙되도록 마지막까지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은 올초 공항 이전시투표까지 마쳤지만 단독후보지를 고집하는 군위군의 반대로 이전지선정이 늦어지면서 표류 중이다. 이에, 담당 부처인 국방부는 다음달 3일 최종 이전지선정위원회를 열고 통합신공항 이전지 확정 및 무산 등 최종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이 최종 무산될 경우 곧바로 사업 무산 선언과 동시에 신규 후보지 선정작업에 들어간다. 국방부와 대구시, 경북도는 만약 사업이 재추진될 경우 이미 많은 시간과 비용을 소모한 만큼 더욱 박차를 가해 빨리 마무리짓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특히 경북 일부 지역이 신공항 유치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끌고 있다. 대구 달성군 하빈면, 성주와 고령(공동), 영천 등이 유력한 새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어려움이 많지만 통합신공항은 꼭 이뤄져야 할 숙원사업”이라며 일단은 단계적인 해결 방안을 차분히 밟아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창훈·김영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