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북한 대남도발 대책 집중 논의
청와대, 북한 대남도발 대책 집중 논의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06.14 20:20
  • 게재일 2020.0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SC 긴급 화상회의 개최

북한이 남측을 ‘적’으로 규정한데 이어 군사 행동에 나설 것을 공식화한 가운데 14일 파주 임진강 철책선 너머로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일대가 보인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14일 오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긴급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새벽 열린 회의에서 위원들은 현재의 한반도 상황과 향후 대책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회의를 연 것은 14일 0시를 조금 넘긴 시각으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철거와 군사행동에 나설 것을 시사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발언이 나온 지 불과 3시간여만이다. 특히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전날 담화에서 “확실하게 남조선 것들과 결별할 때가 된 듯하다”고 말하는 등 북한의 대남비난 수위가 높아지고 있어, 이와 관련한 대책을 집중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나 청와대가 가장 우려하고 있는 것은 북한이 실제로 군사 행동에 옮기는 경우다. 국지적으로라도 무력 도발을 일으킨다면 남북 군사합의는 물거품이 되고 북미 사이에서 해온 비핵화 중재자·촉진자 역할도 효력을 잃을 수밖에 없다. 남북관계 개선이 현 정부의 일관된 기조이자 최대 치적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북한에 인내하면서 잘해준 결과가 이것이냐’는 비판여론에 맞닥뜨릴 우려가 크다. 북한의 폭압적 태도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분출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해 여당의 총선 압승을 이끌어냄으로써 다져놓은 임기 말 국정 기반도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연철 통일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유근 안보실 1차장, 김현종 안보실 2차장, 박한기 합참의장 등이 참석했다.

한편, 청와대가 NSC 회의까지 열어 북한 문제를 논의한 만큼 15일에 열리는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와 관련한 문 대통령의 언급이 있을지 주목된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