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코로나19 시대 대프리카 풍경 바꾼다
市, 코로나19 시대 대프리카 풍경 바꾼다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06.04 20:12
  • 게재일 2020.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리두기 초점 새 폭염 대책 추진
집안의 폭염대피소사업 대상 확대
취약층 냉풍기·재난도우미 지원
양산쓰기 운동과 대여사업 진행
분수시설·도로살수장치 운영도

코로나19 사태 속에 본격적인 무더위가 다가오면서 대구시가 생활 속 거리두기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폭염 대책을 추진키로 했다.

대구시는 폭염 취약계층에 냉풍기를 보급하는 ‘집안의 폭염대피소 사업’지원 대상을 올해 대폭 확대한다고 4일 밝혔다.

무더위쉼터로 지정된 경로당 등이 코로나19 사태로 임시휴관해 오갈 데 없는 독거노인, 쪽방촌 주민 등 폭염취약계층 1만여 가구에 냉풍기나 선풍기를 지원한다.

또 폭염취약계층의 건강상태 파악을 위해 재난도우미 4천800여 명을 비대면·비접촉 방식으로 투입할 계획이다.

재난도우미들의 보호활동 시에는 폭염행동 요령과 함께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실내 환기 등 ‘대구시 7대 기본생활 수칙’ 준수 등을 안내해 코로나19와 폭염을 함께 이겨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아웃리치 활동강화, 긴급생계지원, 응급진료체계 구축, 여름이불 등 폭염 극복 용품 지원과 폭염으로 인해 입맛을 잃어 음식 섭취가 어려운 취약계층 1만여 명에게 선식 제공 등 다양한 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

대구시는 양산쓰기 일상화 운동과 함께 양산 공용대여사업도 전개한다. 양산쓰기는 체감온도를 10℃정도 낮춰주고 자외선차단, 피부암 및 피부질환 예방, 탈모방지 등에 효과가 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를 자연스럽게 실천 할 수 있어 대구시는 ‘남·녀 구분없이 양산쓰기 일상화 운동’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진행하고 도시철도 3호선 역사 3곳과 동성로, 도심 관광지, 도심공원 등 주요 거리 6곳에 양심 양산 대여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관람형 분수시설과 도로살수장치(클린로드) 운영, 간선도로 물뿌리기로 도심열섬 현상 완화, 시민 만족도가 높은 횡단보도 주변 그늘막과 그늘목 확대 설치 등도 추진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시민들이 이번 냉방물품 지원으로 집안에서 안전하고 시원한 여름을 보내는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폭염 시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등 국민행동요령을 실천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이곤영기자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