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원 구성 협상 난항 통합당 TK조직정비 지연
국회 원 구성 협상 난항 통합당 TK조직정비 지연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6.02 19:38
  • 게재일 2020.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대 국회의 출범과 함께 이어질 미래통합당 대구·경북 시도당 조직정비는 아무리 빨라도 7월초 정도에 실시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통합당 대구시당위원장과 경북도당위원장에는 각각 곽상도(대구 중·남구)·이만희(영천·청도) 의원이 내정된 상태다. 이들의 위원장 취임은 형식적인 절차만 남겨둔 상태이며, 부위원장단 구성과 직능위원회 등의 선발도 사실상 끝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통상적으로 시·도당의 조직 정비는 총선 이후 중앙당을 통해 실시된다. 그동안 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과 새누리당 중앙당은 시·도당위원장 선출 등을 위해 시기를 결정하고 공문을 보냈다. 이에 따라, 미래통합당도 지난 달 30일 21대 국회 출범과 함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면서 전국 시·도당에 대한 조직정비를 이어갈 수순이었다.

하지만 김종인 비대위 체제하에서 시·도당 정비가 늦춰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비대위 출범과 함께 ‘보수’라는 단어사용 자제에 대한 반발과 부산·경남지역 배제론 등의 암초를 만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21대 국회 원 구성 협상이 지연되고 있는 것도 큰 원인이다.

실제로 지역 관계자는 “민주당을 중심으로 국회개원을 강행할 경우, 통합당은 거대여당을 상대로 개원 저지 투쟁에 나서야 하는 등 당 안팎의 사정으로 인해 조직 정비는 그만큼 늦어질 수도 있다”고 관측했다.

이에 따라, 위원장 선출을 앞두고 있는 대구시당과 경북도당의 조직정비는 아무리 빨라도 여당과의 협상이 어느 정도 마무리되는 시점인 오는 7월 초나 돼야 가능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결국 시·도당 위원장 선출이 늦어지면서 부위원장단 등을 비롯한 지역을 책임질 당원들을 선출하는데 그만큼 시간이 뒤로 밀릴 수밖에 없다.

현재 국회에서 민주당과의 통합당의 역학관계를 감안하면 개원시기부터 불협화음이 발생한 상태여서 해결되기까지 2주 정도는 시간이 필요하며 국회 18개 상임위원장 선출 등의 일정, 상임위 배정 및 간사 선임 등도 1∼2주 정도는 소요되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김영태기자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