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도, 기업도 빚으로 코로나 견뎠다
자영업자도, 기업도 빚으로 코로나 견뎠다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6.02 18:56
  • 게재일 2020.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대출 역대 최대 증가

자영업자와 기업 등의 올해 1분기 대출이 역대 최대 폭으로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피해를 빚으로 견딘 것이다.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2020년 1분기 중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 통계에 따르면 서비스업의 올해 3월 말 대출 잔액은 776조원이다.

작년 12월 말보다 34조원 증가한 것으로, 증가 규모가 해당 통계 집계를 시작한2008년 이래 가장 컸다.

또 작년 1분기 대비 13% 증가한 수준으로, 증감률 역시 역대 최대다.

서비스업을 종류별로 나눠 보면 도·소매, 숙박 및 음식점업의 대출 증가폭이 12조2천억원으로 가장 컸다.

대출 업권을 보면 예금 은행의 증가액(21조1천억원)이 제2금융권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12조9천억원)보다 컸지만, 작년 1분기 대비 증가율은 비은행예금취급기관(22.1%)이 예금 은행(9.7%)보다 컸다.

산업별 대출 통계는 자영업자, 기업, 공공기관, 정부가 시중은행이나 저축은행,새마을금고 등 예금을 취급하는 금융기관에서 빌린 돈을 말한다. 같은 시기 제조업 대출 잔액은 372조원으로, 직전 분기보다 14조8천억원 늘었다. 이 역시 역대 최대 증가폭이다. 작년 동기 대비 증감률은 5.9%로, 2015년 3분기(6.9%) 이후 가장 컸다.

전체 산업별 대출금 잔액은 1천259조2천억원이다. 직전 분기보다51조4천억원 증가해 사상 최대 규모 증가를 기록했다. 작년 1분기 대비 증가율은 10.4%로, 금융위기 때인 2009년 1분기(13.4%) 이후 가장 높았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