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전국 최초 우분 연탄 만들었다
영주시 전국 최초 우분 연탄 만들었다
  • 김세동기자
  • 등록일 2020.06.01 19:47
  • 게재일 2020.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축분뇨 처리·환경오염 개선·
연료비 절감 등 일석삼조 효과”

영주시가 개발한 우분 연탄 실험 모습. /영주시 제공
[영주] 영주시가 전국 최초로 축산농가에서 나오는 소똥과 무연탄을 섞은 ‘소똥 연탄’을 개발했다.

1일 영주시에 따르면 전국 축산농가에서 발생하는 소똥은 연간 4천만t에 이르고 하천과 토양에 큰 문제를 일으킨다.

이에 분뇨 처리 문제를 해결하고 이를 자원으로 다시 활용하기 위해 발효하고 탄화 처리했다.

이어 다양한 비율로 무연탄과 배합해 4천 칼로리 이상 화력이 발생하는 연탄을 만들었다.

소똥 유연탄은 기존 무연탄보다 화력이 좋고 유해가스 발생량이 적어 하우스에 농작물 재배 때 에너지원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 소똥 번개탄과 공 모양으로 연탄을 만들어 야외에서 레저용 에너지원으로 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장욱현 시장은 “우분연탄이 상용화되면 축산농가의 가축분뇨 처리 문제 해결은 물론 무연탄 사용에 따른 환경오염 개선, 연료비 절감 등 일석삼조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했다.

/김세동기자 kimsdyj@kbmaeil.com
김세동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