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한국 합당… 103석 원내 제2정당 출범
통합·한국 합당… 103석 원내 제2정당 출범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5.28 19:42
  • 게재일 2020.0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오른쪽) 원내대표와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합당 선포식에서 손을 잡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오른쪽) 원내대표와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합당 선포식에서 손을 잡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28일 합당 선포식을 통해 통합을 공식 선언했다. 지난 2월 5일 연동형 비례대표제 대응을 위해 창당했던 한국당은 113일 만에 막을 내렸다.

김상훈(대구 서) 합당 수임기구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합당 선포식에서 “통합당과 한국당은 양당 전국위원회 및 최고위원회 의결된 합당 결의안을 양당 합당 수임기구 합동회의에서 최종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당으로 통합당은 기존 지역구 84석에 한국당 비례대표 당선자 19석을 합쳐 의석수 103석으로 더불어민주당(177석)에 이어 원내 2정당이 됐다.

합당 방식은 당초 한국당이 요구했던 당 대 당 통합 대신 흡수합당으로 이뤄졌다. 당명은 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별도의 논의를 거쳐 변경할 계획이지만 선관위에는 당명을 ‘미래통합당’으로 등록했다.

김 의장은 “당명은 김종인 비대위에서 별도의 당명 개진 계획 갖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선관위에는 미래통합당 당명으로 신고하게 됐다”며 “사무처 소재지도 통합당의 영등포구 당사 주소지로 등록했다”고 밝혔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절망하고 가슴 졸이기도 했지만, 하나 된 당이 신속하게 힘있게 민생 현안을 해결에 나서겠다”며 “이제 미래한국당에서 공천했던 19명의 전문성을 가진 분들과 힘을합쳐 이 정권의 잘못된 걸 시정하면서 고치고 국민을 위해 국회가 제대로 작동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당 원유철 대표는 “21대 국회는 ‘누더기 선거악법’ 연동형 비례제를 폐기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국민들에게 더 이상 혼란스러운 선거제도로 투표하지 않게 만들 책무가 집권여당에 1차적으로 있다. 이제 다시는 지역 선거 따로, 비례 선거 따로 치르는 혼란은 없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