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천주교회 사제 인명록’ 전자책 발행
‘한국 천주교회 사제 인명록’ 전자책 발행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5.27 20:14
  • 게재일 2020.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가 전국 교구와 남자 선교·수도회에서 사제 자료를 직접 받아 정리해 ‘한국 천주교회 사제 인명록(2020)’(인명록)을 최근 전자책으로 발행했다.

인명록에는 첫 한국인 사제인 김대건 신부부터 노동준 신부(서울대교구)까지 총 6천601명이 수록됐다.

한국 천주교회의 누적 사제 수는 지난해 인명록에 비해 148명 증가했다. 2019년 3월 2일 이후부터 2020년 3월 1일까지 수품된 사제는 139명으로 교구에서 116명, 수도회에서 23명을 배출했다.

그 외 9명은 한국 교회에 진출한 사도생활단 사제와 한국 교구로 입적한 사제 그리고 국적을 취득한 사제와 누락된 사제 등이다.

선종일이 확인된 사제의 누적 수는 620명, 환속 사제 누적 수는 517명으로 조사됐다.

한국인 사제는 1845년 8월 17일부터 2020년 3월 1일 이전에 사제품을 받고 교구나 선교·수도회에 입적, 이적 또는 국적을 취득한 성직자들을 누적해 수품 순서로 모두 수록했다. 수품일이 같은 경우에는 생년월일이 빠른 순서로 기록했다.

2020년 3월 1일 기준 한국에서 사목 활동을 하고 있는 외국인 사제는 125명이다. 지난해와 비교해 소폭 감소했다.

인명록은 주교회의 홈페이지 ‘한국 천주교회 사제 인명록’ 온라인 페이지(http://event.cbck.or.kr/koreaPriestManager/list_korean/)에서 볼 수 있다. 이름·소속·수품년도 검색, 소속별·수품년도별 열람 기능을 지원한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