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살아있다’ 침체 한국 영화계 살렸으면”
“영화 ‘#살아있다’ 침체 한국 영화계 살렸으면”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5.27 20:12
  • 게재일 2020.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아인·박신혜 첫 연기 호흡
감염 재난 스릴러물… 내달 개봉

‘#살아있다.’ 온라인 제작보고회.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살아있다’가 침체한 한국 영화계를 살려주면 좋겠습니다.” 다음 달 개봉하는 스릴러 ‘#살아있다’로 첫 연기 호흡을 맞춘 배우 유아인과 박신혜가 27일 온라인으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전한 바람이다.

‘#살아있다’는 정체불명의 감염 탓에 통제 불능이 된 도시에서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등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생존자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 제목과 집에 고립된다는 내용이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등을 떠올리게 한다.

유아인은 “요즘은 ‘살아있다’라는 것에 대해 깊은 생각을 하게 된다”며 “저 역시 영화를 통해 살아있다는 것이 무엇인지, 다른 사람들과 살아간다는 것이 무엇인지를 많이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신혜도 “코로나 19 상황 속에서 우리 영화가 또 다른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며 “영화를 보는 분들에게 기운과 활력을 불어넣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유아인과 박신혜는 고립된 생존자인 준우와 유빈을 연기했다. 아파트에서 혼자 고립된 줄 알았던 이들은 앞 동에 자신 외에도 또 다른 생존자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며 함께 위기에 맞선다.

유아인은 자신이 연기한 준우에 대해 “게이머이며 온라인 방송인이고 허술하고 귀엽고 평범한 인물”이라며 “엉성한 측면이 있어서 공감하기 쉬웠다. 기계를 잘 다루고 도구를 다양하게 사용해보려고 하는 인물이다”라고 설명했다.

박신혜는 “유빈은 매우 개인적인 인물이라 준우보다는 고립된 상황에 더 잘 적응할 수 있었다”며 “유빈의 취미생활이 등산이라 관련 도구들이 있었는데 이것이 재난 상황에서 생존의 도구가 됐다”고 말했다.

두 배우는 기존 좀비극과 ‘#살아있다’의 차별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유아인은 “홀로 혼란스러운 상황과 맞서 싸운다는 내용이다”며 “인물의 관계나 감정선에 힘을 실은 영화”라고 설명했다. 박신혜도 “장르극을 생각하면 다양한 공간과 많은 인물의 결합이 흔히 상상되는데, 이 영화는 독립된 공간에서 나 혼자 살아남아야 한다는 그 이야기가 신선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