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현장 신속 판단은 의료자문단이
학교 현장 신속 판단은 의료자문단이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20.05.19 20:12
  • 게재일 2020.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교육청, 전문의 12명 구성

대구시교육청이 20일부터 시작되는 등교수업에 대비해 ‘코로나19 현장 지원 의료자문단’을 운영한다.

대구시교육청은 19일 코로나19 현장 지원 의료자문단 발대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의료자문단은 전문의 12명으로 구성해 교육청과 공동으로 대구지역 각급 학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전반을 지원한다.

20일 고3 학생을 시작으로 등교수업이 순차적으로 시작됨에 따라 학생 등교 이후 학교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신속 대응하고 다양한 상황 변화에 대처하고자 소아청소년과, 감염내과, 예방의학과,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로 구성했다.

이들은 △교육청 코로나19 예방 및 대응에 관한 주요 정책 △확진자 발생 학교 방역업무 등 대응 △코로나19 선별검사 제안 △학생, 학부모 및 교직원 코로나19 의료관련 상담 및 심리지원 등을 자문한다.

앞서 대구시교육청은 지난 3월 2차례에 걸쳐 지역 대학병원 의료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등교 개학을 연기하고 온라인 개학을 결정한 바 있다.

또 경북대, 가톨릭대, 계명대, 영남대병원 등 4개 대학병원과 업무협약을 맺고 교육청과 공동으로 학교 코로나19 예방과 대응을 해 나가기로 했다.

강은희 교육감은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지 않는 상황에서 등교개학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은 매우 안타깝다”면서 “철저한 사전 방역과 의료자문단 운영, 코로나19 발생시 현장지원단 등 촘촘한 학교 위기 대응 지원시스템을 구축해 학생과 교직원, 학부모가 안심하고 등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심상선기자
심상선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