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고고 70’ 실제 주인공 ‘데블스’ 리더 김명길 별세
영화 ‘고고 70’ 실제 주인공 ‘데블스’ 리더 김명길 별세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5.17 19:35
  • 게재일 2020.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으로 투병… 향년 73세

데블스 1집 표지 사진. 故김명길은 왼쪽에서 두 번째. /박성서 대중음악 평론가 제공=연합뉴스
영화 ‘고고 70’의 실제 주인공인 1970년대 그룹사운드 ‘데블스’(Devils)의 리더 겸 기타리스트 김명길이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73세.

유족 측에 따르면 고인은 지난해 12월 전립선암 판정을 받은 뒤 투병해오다가 17일 오전 8시께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학교병원에서 숨졌다.

1947년 인천에서 태어난 그는 1968년 데블스에서 기타리스트 겸 보컬로 활동을 시작했다.

데블스는 1970년 제2회 플레이보이 배 보컬 그룹 경연대회에서 구성상을 받았고이듬해 1집 ‘그룹사운드 데블스’를 내며 정식으로 데뷔했다.

닐바나, 마이하우스 등 당대 최고의 고고 클럽에서 활동한 이들은 당시 국내에서 찾아보기 힘든 독특한 퍼포먼스와 함께 한국적 록을 선보여 인기를 높였다.

1974년 발표한 2집 ‘톱 그룹사운드 데블스’ 타이틀곡 ‘그리운 건 너’는 한국 록역사에 한획을 그은 명곡 중 한 곡으로 평가받는다. 도입부에서 고인의 기타 사운드가 인상적인 노래다.

데블스는 70년대 디바 이은하 세션 밴드로도 활동했으며, 고인은 이은하 ‘밤차’, ‘아리송해’ 등을 편곡했다. 팀은 1980년 해체했다.

데블스의 이야기는 2008년 조승우, 신민아 주연 ‘고고 70’으로 만들어지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데블스 결성과 데뷔, 전성기 활동 등의 모습을 그린 이 영화는 약 59만 관객을 동원했고, 제7회 대한민국영화대상에서 ‘음악상’을 받았다.

고인은 영화 ‘제7 광구’ OST(오리지널사운드트랙)를 만들고 2008년 데블스를 재결성해 앨범 ‘S.M.K 열한번째’를 내는 등 음악 활동을 이어왔다. 최근까지도 각종 록 페스티벌, 공연 등 무대에 올랐다.

박성서 대중음악 평론가는 “데블스는 당시 ‘솔(soul) 음악의 대왕’으로 불리며 가요사에 뚜렷한 족적을 남긴 그룹”이라며 “고인은 최근까지도 히식스, 딕패밀리 등록밴드와 함께 매달 합동 공연을 할 만큼 마지막 순간까지 음악을 지키고 모든 열정을 쏟아부었던 뮤지션”이라고 말했다.

빈소는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학교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9일 오전 6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