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프강 보르헤르트 전집 ‘사랑스러운 푸른 잿빛 밤’ 번역 출간
볼프강 보르헤르트 전집 ‘사랑스러운 푸른 잿빛 밤’ 번역 출간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5.14 19:53
  • 게재일 2020.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스러운 푸른 잿빛 밤’

볼프강 보르헤르트 지음·
문학과지성사 펴냄
외국문학·2만원

“무릎부상으로 목발을 짚고 전쟁 중에 사용했던 ‘방독면 안경’을 쓴 채로 시베리아 포로수용소에서 3년만에 귀향한 주인공 베크만 하사는 전후 폐허가 된 조국에 돌아와 죽음의 유혹에 흔들리기도 하지만 인간다운 삶을 영위하고자 모든 노력을 기울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주위 사람들의 무관심과 베크만 스스로의 죄의식으로 인해서 ‘문 밖’에 서 있는 존재이다.”

패전 후 독일인의 절망적 상태를 그렸던 희곡‘문 밖에서’로 세계적 명성을 얻었던 작가 볼프강 보르헤르트(1921~1947). 그는 나치스의 비인간성과 전쟁이 가져다 준 정신적·육체적 고통을 몸소 체험함으로써 전후 ‘과거의 극복’이라는 젊은 독일 작가들의 과제의 실행에서 선두에 섰던 작가이다. ‘폐허문학’으로 지칭되는 독일 전후 문학의 대표 작가로 불리는 그의 전집 ‘사랑스러운 푸른 잿빛 밤’(문학과지성사)이 최근 번역 출간됐다. 보르헤르트의 시집 ‘가로등, 밤 그리고 별들’, 희곡 ‘문밖에서’, 산문집 ‘민들레’와 작가 사후 출간된 산문집 ‘이번 화요일에’등을 묶었다.

보르헤르트는 독일 함부르크 태생으로 15세때부터 시를 쓰기 시작해 17세때 최초의 시 ‘기사의 노래’를 신문에 발표했고 고등학교 졸업 후에는 서점 점원으로 일하면서 연극수업을 받아 20세 때 동부 하노버주립극단의 배우가 됐다. 그러나 2차세계대전이 일어나자 징집당해 전선으로 가게 됐는데 불운이 겹쳐 자해행위 및 반(反) 나치발언 혐의로 두번 투옥되고 황달 등의 발병과 부상 등으로 후송과 전선복무를 반복하는 등 혹독한 전쟁체험을 했다. 1945년 포로 신분으로 종전을 맞은 그는 600킬로미터의 강행군 끝에 고향 함부르크로 돌아오지만 군복무 시절의 영양부족과 혹사 등의 원인으로 간에 치명적인 질환을 얻어 병석에 눕게 되고 2년 후 스위스 바젤의 한 병원에서 26년의 짧은 생애를 마감했다. 보르헤르트의 거의 모든 작품은 종전 후 죽기전까지 2년간에 쓰여진 것으로 그 대부분에 작가 자신의 체험이 짙게 반영돼 있다.

전쟁의 고통스러운 경험에서 기인한 허무주의적 감상과 이를 극복하려는 작가의 실존주의적 노력은 특히 젊은 세대에게 공감을 불러일으켰고 ‘폐허문학’으로 분류되는 다른 작가들의 작품 대부분이 당시의 시대사적 맥락을 넘어서는 의미를 획득하지 못하고 잊혀간 것과 달리 여전히 전 세계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