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추진 적극 나서야”
“경북도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추진 적극 나서야”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05.12 20:11
  • 게재일 2020.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의회 임시회
주민투표 4개월 되도록 ‘지지부진’
李지사에 합리적 절차 마련 촉구
경북도의회에서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의 추진을 위해 경북도가 적극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12일 열린 경북도의회 임시회에서 김수문(사진·의성) 도의원은 경북의 뉴딜 대표정책인 통합신공항의 성공적인 추진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2016년 정부에서 대구공항과 K-2를 경북으로 이전하는 통합신공항 건설을 발표했고, 이전부지 선정에만 3년이 넘는 시간이 걸렸다”면서 “국방부의 제안으로 군위, 의성 군민 200명으로 구성된 시민참여단이 숙의과정을 거쳐 주민투표와 부지선정 방식을 직접 결정했으나 추진이 지지부진한 데 대해 도지사의 대책은 무엇이나”고 따져 물었다.

이어 “공항후보지 주민투표 결과 의성 비안 89.5%, 군위 우보 78.4%, 군위 소보 53.2%로 나타났지만, 투표 후 4개월 동안 아무런 후속조치가 없어, 군민들의 혼란과 갈등을 야기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구·경북은 시간이 지체될수록 경제적, 정치적 여건이 불리한 상황으로 흘러가고 있다”며 “미국은 1930년대 경제대공황의 어려움을 뉴딜정책의 일환으로 후버댐 건설 등 대규모 토목사업을 통해 극복한 만큼, 대구·경북 또한 멈춰진 경제 시계를 돌리기 위해서는 통합신공항 건설이 무엇보다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김수문 의원은 “국방부는 군위, 의성군민 7만여 명의 노력과 대구·경북 520만 시·도민들의 염원을 방치하고 있다”며 “이철우 지사는 대구시, 의성·군위군이 함께 힘을 모아 대구·경북이 상생할 수 있는 합리적이고 적법한 절차를 마련하는 등 신공항건설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거듭 촉구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