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증상 젊은층 ‘고위험군’ 전파 우려
무증상 젊은층 ‘고위험군’ 전파 우려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20.05.12 19:33
  • 게재일 2020.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태원 코로나’가 더 두려운 이유
가족·지인·동료 등 잇따라 옮겨
3·4차 등 ‘N차 전파’ 가능성 커
정부, 이르면 이달 말께부터
항체 보유율 확인 검사 실시

서울 이태원 일대 클럽에서 시작돼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에서 확진자의 3분의 1가량은 ‘무증상’ 상태에서 확진된 것으로 조사됐다. 확진자가 하루가 다르게 늘고 있어 무증상 감염자에 의한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크다.

클럽 방문자는 주로 젊은 층으로 활동성이 높고 이동반경이 넓다. 이들이 감염된 상태에서 지역사회에 머무르면 빠르게 코로나19를 전파할 위험이 있다. 얼마나 빨리 숨어 있는 감염자를 찾아내느냐에 따라 이번 클럽발 집단감염 확산 규모가 결정된다.

현재 이태원발(發) 확진자들은 대다수가 30대 이하다. 코로나19 특성상 젊은 층의 경우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무증상이거나 아주 경미한 증상만 보이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지난 11일 기준 20대 확진자 중에 사망자는 단 한 명도 없다. 30대는 확진자 중에서는 2명이 사망해 치명률이 0.17%다.

젊은 무증상 감염자가 고령·기저질환자 같은 고위험군에 바이러스를 퍼뜨리면 코로나19 방역에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코로나19는 감염 초기에 전파력이 높아 확진자들 중에는 가족, 지인, 동료 등에게 이미 병을 옮긴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11일 오전까지 확인된 2차 감염 사례는 23명에 달한다. 이러한 전파 양상은 시간이 지나면서 3차, 4차 등 ‘N차 전파’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집단 감염 규모가 커질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정부는 이르면 이달 말 코로나19 항체 보유율을 확인하는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우리나라는 다른 국가에 비해 코로나19가 비교적 이른 시기에 확산했지만,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무작위 항체검사는 아직 시행하지 않았다. 한국보다 코로나 확산 시점이 늦은 미국이나 네덜란드 등 다른 국가에서 무작위 항체 검사를 시행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현재로서는 손씻기, 기침 위생, 환기, 소독 등 개인 방역을 철저히 지키는 것이 최선이다. 포항시 북구보건소 관계자는 “무증상 감염을 통한 지역사회 유행 가능성이 있을 때는 증상에 관계없이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김민정기자 mjkim@kbmaeil.com


김민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