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프로농구, 2020-2021시즌 '외국인 선수 없이 치른다'
여자프로농구, 2020-2021시즌 '외국인 선수 없이 치른다'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5.11 16:25
  • 게재일 2020.0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프로농구 2020-2021시즌은 외국인 선수  없이 치러진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11일 오전 서울 중구 달개비 컨퍼런스룸에서 제23기 제6차 이사회를 열고 2020-2021시즌 외국인 선수 선발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차기 시즌  선수 선발 계획 수립에 불확실성이 생긴 데 따른 조치다.

2021-2022시즌 이후 외국인 선수 제도 운용에 대해서는 제도개선위원회를 통해 지속해서 논의하기로 했다.

2007-2008시즌부터 2011-2012시즌까지 5시즌 간 외국인 선수 제도를 없앴던 WKBL은 이후 2012-2013시즌 3라운드부터 외국인 선수 제도를 부활한 바 있다.

국내 선수로만 정규리그가 열리는 것은 2011-2012시즌 이후 2020-2021시즌이  9시즌만이다.

WKBL은 또 올해로 4회째를 맞는 3대3 트리플잼 1차 대회를 6월 20일에 개최하고9월 말까지 총 5차 대회로 진행하기로 했다. 총상금은 3천만원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