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쓰레기처리장·축사 신축 안 돼”
“음식물쓰레기처리장·축사 신축 안 돼”
  • 정안진기자
  • 등록일 2020.05.10 19:50
  • 게재일 2020.0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천 감천면·은풍면 주민들
악취·환경오염 발생 생존권 위협
건립허가 철회 요구 등 집단행동
군 “주민들 입장 이해하지만
법적인 문제는 없어 난감”

예천군청 정문 앞에서 열린 예천 음식물쓰레기처리시설 반대 집회.
예천군청 정문 앞에서 열린 예천 음식물쓰레기처리시설 반대 집회.

[예천] 예천지역 주민들이 음식물쓰레기처리장·축사 신축과 관련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감천면 유리 지역주민들은 지난 7일 군청 정문 앞에서 마을 주변에 들어설 음식물 쓰레기 처리사업의 허가를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주민들은 “처리시설이 들어서면 지역 이미지 훼손으로 악취와 환경오염으로 주민의 환경권과 생존권이 위협받는다”며 “처리시설의 사업신청은 철회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대대손손 우리의 후손들에게 깨끗한 자연환경을 물려줄 책임을 다하기 위해 음식물쓰레기처리시설 허가신청이 반려될 때까지 적극 대응하고 투쟁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앞서 지난 4일에는 은풍면 탑1리 주민들이 예천군으로부터 신축 허가가 난 축사 건립을 반대하는 요구서를 군에 제출하고 집단행동에 들어갔다.

은풍면 탑1리 주민들은 “이달 초 ‘마을회관으로부터 170m 떨어진 곳에 축사 신축을 허가한 예천군은 주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답변을 해 달라”란 요구서를 군에 제출하고 허가 철회를 요구했다.

주민들은 “축사건축 준공 허가를 저지하기 위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고 행동할 것”이라며 축사 신축 백지화를 예천군에 강력 촉구했다.

예천군은 이미 허가 난 축사 신축에 대해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공무원들은 “지역주민들의 반대 입장은 충분히 이해 하지만 법적으로 하자가 없는 민원에 대해 무조건 허가를 내주지 않을 수도 없어 난감하다”고 했다. 이어 “허가신청 서류에 법적 하자가 없는 민원을 무조건 반려할 경우 민원인이 행정소송이라도 하게 되면 행정 당국은 물론 담당 공무원들도 불이익을 받게 된다.”며 난감해 했다.

군은 음식물쓰레기사업 허가 건에 대해선 환경부에 질의를 요청해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일부 주민들은 “민선 자치단체장이 지역여론을 의식 할 수 밖에 없어 강력한 행정 집행을 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 같은 집회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정안진기자 ajjung@kbmaeil.com


정안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