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새 원내대표에 TK 5선 주호영
통합당 새 원내대표에 TK 5선 주호영
  • 박형남 기자
  • 등록일 2020.05.08 14:52
  • 게재일 2020.0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대 국회 미래통합당 첫 원내대표에 선출된 주호영 의원이 8일 국회에서 열린 2020년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당선자총회에서 당선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21대 국회 미래통합당 첫 원내대표에 선출된 주호영 의원이 8일 국회에서 열린 2020년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당선자총회에서 당선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8일 새 원내대표로 5선의 주호영(대구 수성갑) 의원을 선출했다.  주 신임 원내대표는 김종인 비대위 체제 전환 여부, 미래한국당과의 합당, 탈당 의원들의 복당 등 다양한 과제를 안게 됐다. 또 슈퍼 여당인 민주당에 맞서 협상력을 발휘해야 한다.

통합당 당선자 84명 전원이 참석한 이날 통합당 당선자총회에서 주호영-이종배 조는 과반수 이상인 59표를 얻어, 25표를 얻은 권영세-조해진 당선자를 제쳤다. 

주 신임원내대표는 당선 소감에서 "어려운 때에 어려운 일을 맡게 돼서 여러분들이 도와준 데 대한 감사의 기쁨보다는 차라리 책임감이 어깨를 누른다"며 "다 공감하겠지만 우리당은 바닥까지 왔다. 1~2년안에 제대로 못하면 우리는 다시 재집권할수 없고 그야말로 역사에서 사라지는 정당이 될 거라는 절박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패배의식을 씻어내는 게 급선무다. 하면 성공할 수 있다. 한 분 한분이 치열하게 토론하고 결정되면 승복하는 풍토를 만들면 국민의 사랑이 돌아올 것"이라며 "어려운 때일수록 기본으로 돌아가면 된다. 조직, 정책, 홍보, 선거준비 다시 하면 못할 바가 없다. 여러분과 손잡고 최선을 다해 당을 재건하고 수권정당이 되는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판사 출신인 주 원내대표는 대구·경북(TK) 출신의 비박계 5선 의원으로 한나라당 원내수석부대표, 새누리당 정책위의장, 바른정당 원내대표 등 원내 요직을 두루 역임했다. 

/박형남 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