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탈락!
포항, 탈락!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0.05.06 20:28
  • 게재일 2020.0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전
나주·청주 후보지 두 곳 압축
초반 프레젠테이션서 ‘쓴잔’
지역선 “정부 불공정한 평가”

국내에서 유일한 제3·4세대 가속기 등 가속기 관련 인프를 가장 잘 구축하고 있는 포항이 정부의 차세대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입지 선정에서 탈락했다.

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방사광 가속기 구축 사업 후보지를 전남 나주, 충북 청주 두 곳으로 압축해 발표했다. 경북도와 포항시는 신형 방사광 가속기 유치를 통해 첨단산업 선도 지역으로의 체질 변화를 시도한다는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관련기사 3면>

이날 경북도 포항을 비롯해 강원도 춘천, 전라남도 나주, 충청북도 청주 등 4개 지방자치단체가 방사광 가속기 유치의 타당성을 설명하는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으며, 과기부는 이를 검토한 뒤 나주와 청주 두 곳을 최종 후보지로 선정했다.

결론적으로 포항시가 방사광가속기 유치전에서는 탈락했지만, 이 과정에서의 노골적인 불공정은 지역에 커다란 상처를 남기게 됐다.

앞서 지난 4월 27일자로 과학기술부는 첨단산업지원과 기초과학 육성의 랜드마크가 될 신규 방사광가속기를 세울 부지 공모를 공고했다. 입지 선정을 위한 평가요소는 접근편의성과 지역균형발전, 부지규모, 배후시설 등으로 제시했다.

문제는 이번 입지 평가 요소들이 국내 유일하게 제3·4세대 가속기를 보유하고 가속기 기술인프라를 갖춘 포항에는 처음부터 불리한 조건이었다. 경북과 포항은 포항가속기연구소 인근에 10만㎡ 규모의 차세대 가속기 건립 예정지를 확보하는 등 착실하게 준비를 해왔으나 과기부는 공고에서 최소 26만㎡의 부지 확보 조건을 제시했다. 더욱이 함께 발표한 세부 평가 항목에서도 지진 안전성 및 인근 활성단층과의 거리 등 지리적 여건을 포함한 입지 조건이 전체 점수의 절반인 50점을 차지하도록 돼 있어 이 역시 포항에 절대적으로 불리했다.

이번 결과를 두고 당장 지역에서는 불만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포항가속기연구소 한 관계자는 “포항에 들어설 경우 시설 연계와 200여명의 기존 전문 인력을 활용 가능하다는 점의 확실한 장점이 있었다”면서 “과학은 철저하게 효율성과 연계성 등을 따져 결정해야 할 문제인데, 이번에는 지역 안배라는 정치적인 이슈가 이보다도 더 우선시 된 것 같다”고 의견을 냈다.

포항시 관계자는 “정부의 입지선정이 객관적인 기준과 공정한 절차로 이뤄져야 함에도 균형발전 논리로 결정된데 대해 매우 실망과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