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에 ‘이문열 문학관’ 조성
영양에 ‘이문열 문학관’ 조성
  • 이창훈·장유수기자
  • 등록일 2020.05.03 19:28
  • 게재일 2020.0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양에 ‘이문열 문학관’이 생긴다.

3일 경북도와 영양군에 따르면 이문열 작가의 고향인 석보면에 있는 장계향 예절관 등을 리모델링해 문학관을 조성한다.

지난해 기본계획 수립과 타당성 조사, 작가와 협의를 끝냈으며 이달 중 설계와 시공을 일괄 발주하고 내년 3월에 개관할 계획이다. 사업비 25억원을 들여 작가의 개인 공간인 광산문우와 인접한 장계향 예절관, 유물전시관, 다용도실을 리모델링한다. 작가의 도서와 친필 원고 등을 전시하는 문학전시관, 작품을 원작으로 한 영화 등을 보여주는 영상실 등을 만들고 집필실을 재현할 예정이다. 광산문우 옆 서고는 2만여권의 책 등을 갖춘 도서관을 만든다. 도와 군은 우리나라 첫 한글 조리 백과인 음식디미방을 집필한 장계향 선생 관련 사업으로 만든 예절관 등이 활용도가 떨어지자 문학관을 조성하는 데 활용하기로 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문학관 조성을 최대한 빨리 마무리하겠다”며 “개관 후 운영은 영양군에서 맡을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창훈·장유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