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지도부 공백으로 당분간 표류 가능성 높아
통합당, 지도부 공백으로 당분간 표류 가능성 높아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4.28 19:50
  • 게재일 2020.0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내대표 선출때 까지 내홍 전망
당 일각선 조기 전당대회 주장도

미래통합당 조경태 최고위원이 28일 미래통합당 제1차 전국위원회를 마치고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전국위원회를 통해 출범시킨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가 ‘반쪽’에 머물면서 미래통합당의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김종인 위원장이 사실상의 ‘수락 거부’ 입장을 밝히면서 내홍은 더욱 심해질 예상이다.

미래통합당 안팎에서는 김종인 비대위 출범에 반대해온 중진들의 사전 작업이 효과를 거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통합당 당헌에 따르면, 차기 전당대회를 오는 8월 31일에 열기로 돼 있어, 이를 고치지 않을 경우 비대위가 출범하더라도 임기는 8월 말 종료된다. 이에 따라 통합당은 상임전국위를 열고 차기 전당대회 개최 시한을 오는 8월 31일로 규정한 당헌을 개정하려 했지만 정족수 미달로 처리하지 못했다.

통합당은 당초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의 비대위 활동 기한을 보장하기 위해 해당 당헌 개정을 조건으로 김 내정자의 수락을 요청했다. 김 비대위원장 내정자가 “임기가 정해져 있는 비대위는 수락할 수 없다”고 말한 것도 이 때문이다.

상황이 이런 가운데 김 내정자 측은 물론 통합당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전국위에서 비대위 출범안이 가결됐더라도 김 내정자가 수락할 가능성이 낮다는 데 입을 모은다. 통합당 한 관계자는 “김 내정자가 4개월짜리 비대위를 맡겠느냐”고 말했다. 현 상태로 비대위원장을 수락하면 2016년 총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비례 2번을 놓고 셀프 공천 논란을 빚은 데 이어 셀프 임기 연장이라는 논란에 휘말릴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전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광화문 인근 자신의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전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광화문 인근 자신의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또 다른 관계자는 “상임전국위 무산과 전국위 개회는 중진들이 고도의 설계가 있었던 것 같다”고 분석했다. 조경태, 김태흠 의원 등 중진들은 김종인 비대위 체제에 반대하며 조기 전당대회 개최를 요구했다. 조 의원은 비대위가 출범할 경우 전대 출마가 막히게 되고, 김 의원도 차기 원내대표를 노리는 상황에서 김 내정자를 껄끄럽게 생각했다는 것이다. 그 결과 상임전국위는 무산됐고, 전국위에서도 김 내정자에 대한 찬성률은 재적 인원 639명 중 찬성은 177명에 불과했다. 이러한 식물 비대위를 김 내정자가 받기 껄끄럽고, 당 중진들은 김 내정자를 비난하면서 조기 전대를 위한 명분을 쌓기에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반대 선봉에 선 조경태 최고위원은 전국위가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전에 열린 당선자 총회에서 대다수가 반대 의견을 냈고 상임전국위는 부결이 됐다. 그러면 절차적 민주주의에 따라 전국위를 열면 안 되는 것”이라며 “김종인 체제는 앞으로도 계속 논란이 있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경북(TK) 지역 한 당선자는 “김 전 위원장이 거부하면 하루 빨리 원내대표를 선출하고 조기 전당대회를 하루 빨리 해야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박형남기자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