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에 1조 2천억 규모 에너지센터 들어선다
구미에 1조 2천억 규모 에너지센터 들어선다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0.04.27 20:10
  • 게재일 2020.0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테크밸리내 16만5천㎡
15만명 채용·1 천명 유입 효과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장세용 구미시장 김병숙 한국서부발전사장, 이배수 한국전력기술 사장은 27일 구미시청에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구미 하이테크밸리(국가산업5단지)에 600MW의 대규모 에너지 시설을 건설하기로 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장세용 구미시장 김병숙 한국서부발전사장, 이배수 한국전력기술 사장은 27일 구미시청에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구미 하이테크밸리(국가산업5단지)에 600MW의 대규모 에너지 시설을 건설하기로 했다. /경북도 제공

경북 구미 하이테크밸리(국가산업5단지)에 대규모 에너지 시설이 들어선다. 경북도·구미시와 한국서부발전은 27일 구미시청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세용 구미시장,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 이배수 한국전력기술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하이테크 에너지센터 조성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경북도와 구미시 등에 따르면, 오는 2023년부터 3년 간 1조2천억원을 들여 구미시 해평면 하이테크밸리 16만5천㎡에 600MW 규모의 발전시설을 짓는다. 수소연료전지발전(100㎿, 5천억원)과 LNG(액화천연가스) 복합화력발전(500㎿, 7천억원)시설을 지어 30년간 운영할 예정이다. 두 발전시설에서 생산하는 연간 전력은 3천12GWh로 구미시 연간 전력사용량의 30%에 달한다.

특히, 하이테크밸리 에너지센터를 건설하는 기간에 15만명 이상의 인력을 채용하고 1천명 이상의 인구 유입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완공 후에는 200여 명 이상의 정규직 일자리를 창출할 전망이다.

수소연료전지는 LNG에서 수소를 분리한 뒤 공기 중에서 수집한 산소와 반응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친환경 신재생에너지다. LNG 발전은 청정연료인 천연가스를 사용해 환경오염물질 배출이 거의 없다. 천연가스 복합발전은 원자력발전이 65개월, 석탄화력 발전소가 50개월의 건설기간이 소요되는데 비해 30개월로 공기가 짧고 일반 화력발전보다 57% 이상 발전 효율이 우수한 장점을 갖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수소연료전지발전과 LNG 화력발전은 태양광이나 풍력과 달리 시간과 자연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며 “에너지센터가 촉매제가 돼 구미 5산단에 더 많은 기업을 유치하고 구미경제를 활성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창훈기자

구미/김락현기자

김락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