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오거돈 부산시장, 전격 사퇴
‘성추행’ 오거돈 부산시장, 전격 사퇴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4.23 19:53
  • 게재일 2020.0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자에 사죄… 참회 할 것”

오거돈 부산시장이 ‘성추행’을 인정하며 전격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에 따라, ‘성추행’과 관련해 사퇴한 광역자치단체장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에 이어 두 번째다.<관련기사 3면>

오 시장은 23일 오전 11시 기자회견을 열어 “시장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사퇴의 이유에 대해, “한 사람에게 5분 정도의 짧은 면담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다. 강제추행이 될 수 있음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경중을 떠나 어떤 행동으로도 용서받을 수 없다. 공직자로 책임지는 모습으로 피해자분들에게 사죄드리고 남은 삶동안 참회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시기에 정상적인 시정 운영이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모든 허물을 제가 짊어지고 용서를 구하면서 (부산시청을)나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오 시장은 최근 시장 집무실에서 한 여성 공무원과 면담을 진행했으며, 해당 여성의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진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여성은 부산성폭력상담소를 찾아 성추행 피해 사실을 알렸고, 오 시장에게 사퇴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 시장이 사퇴함에 따라 부산시정은 변성완 행정부시장이 시장 권한대행으로 이끌게 됐다.

한편, 오 시장 사퇴에 따른 보궐선거는 내년 4월 치러질 예정이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