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체제 전환… 金 “임기 무제한·전권 주면 가겠다”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체제 전환… 金 “임기 무제한·전권 주면 가겠다”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4.22 20:04
  • 게재일 2020.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전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22일 서울 종로구 자택으로 들어서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이날 김종인 전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을 영입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전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기로 했다. 4·15 총선 참패 후 일주일 만이다. 그러나 현역의원과 당선인을 상대로 설문 조사해 다수결로 정한 것에 대한 불만이 표출하고 있고, 비대위원장에게 전권을 줄지 등은 논의되지 못했다.

심재철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20대 의원과 21대 당선인 142명에 대해 전부 전화를 돌렸다. 연락되지 않는 두 분을 제외한 140명의 의견을 취합했다”며 “김종인 비대위가 다수로 나왔다. 다음 주 초쯤 실무절차를 거칠 생각”이라고 밝혔다.

심 권한대행은 이날 김 전 위원장을 만나 비대위원장직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구원투수로 재등판한 김 전 위원장은 무기한·전권을 비대위원장을 수락 조건으로 내세웠다. 김 전 위원장은 “대선을 제대로 치를 수 있는 준비까지는 해줘야 한다”며 내년 3∼4월까지는 비대위 체제로 유지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또 “비대위원장이 되면 현행 당 대표의 권한을 갖는 것”이라며 “조기 전당대회가 전제된다면 비대위원장을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총선 후 당 쇄신은 물론이고 2022년 대선국면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킹메이커’의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김종인 비대위가 성공하기까지는 산 넘어 산이다. 우선 당내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계속 나오고 있다. 정진석 의원은 “이 시점에서 가장 시급한 것은 당선인대회 개최, 새 원내대표(당 대표 권한대행) 선출”이라며 “심 권한대행 결정은 그에게 위임된 권한을 넘어서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또 당선인 총회나 의원총회가 아닌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된 것에 대한 불만도 쏟아지고 있다. 김영우 의원은 “아무리 급해도 모여서 토론도 제대로 해 보지 않고 전화 여론조사라니, 그것도 위원장 기한도 정해지지 않은 전권을 갖는 비대위라니 참으로 비민주적 발상“이라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김정재(경북 포항북) 의원도 “김종인 비대위냐, 당 대표 권한대행 체제냐 선택지가 두 가지밖에 없었다”며 “꼭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내세울 필요 없이 내부 인사로 세워도 된다는 생각이라 선택지에 없는 답변을 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당 안팎에서는 공천권 등 ‘휘두를 칼’이 없는 비대위가 당 혁신에 성공할지 의문을 제기하는 시각도 있다. 통합당의 전신 정당에서 최근 유일하게 성공한 비대위로 평가받는 2012년 새누리당(통합당 전신) 박근혜 비대위의 경우 박근혜 당시 비대위원장 스스로가 차기 대권 주자였고, 19대 총선 공천권을 쥐었기 때문에 쇄신이 가능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