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추진
경산시,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추진
  • 심한식기자
  • 등록일 2020.04.21 19:57
  • 게재일 2020.0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5일까지… 2주마다 수위 조정

[경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정부 방침에 따라 기존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다음달 5일까지는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전환한다.

다만 코로나19의 성공적인 방역 모델로 꼽혔던 싱가포르에서 최근 느슨해진 방역망으로 인해 감염자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부분에 주목, 완전한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는 다소 이르다는 입장이다.

경산시는 현재까지 총 631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난 2월19일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폭발적으로 확진자가 증가, 3월 3일 하루 최대인 6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해 이달 15일부터는 추가 확진자가 한명도 발생하지 않고 있다.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서는 수목원 등 감염전파 위험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실외시설에 대해 단계적으로 운영 재개가 시행되며, 불요불급한 행사는 가급적 자제하지만 필수적 시험 등은 방역지침을 준수하는 범위에서 제한적으로 허용된다. 또 행정명령 강도도 유흥시설, 학원, 종교시설 등에 대한 기존 ‘운영중단 권고’에서 ‘운영자제 권고’로 하향 조정된다.

이같은 사회적 거리두기는 2주마다 평가를 통해 그 수위가 조정될 예정이다. /심한식기자 shs1127@kbmaeil.com
심한식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