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협, 지난 한해 5천600여건 암 발견 갑상선암·유방암·위암·대장암 등 순
건협, 지난 한해 5천600여건 암 발견 갑상선암·유방암·위암·대장암 등 순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20.04.21 19:57
  • 게재일 2020.0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건강관리협회(회장 채종일)가 지난 한해 16개 시·도지부 건강증진의원을 통해 발견한 암 중 갑상선암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건협 경북지부에 따르면 지난 2019년 1년간 건강검진을 통해 총 5천615건의 암을 진단했으며, 이 가운데 갑상선암이 1천594건(28.4%)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유방암 1천123건(20.0%), 위암 940건(16.7%), 대장암 604건(10.8%), 폐암 386건(6.9%), 자궁경부암 349건(6.2%), 전립선암 174건(3.1%), 간암 161건(2.9%) 순으로 암 환자가 발생했다.

/김민정기자 mjkim@kbmaeil.com
김민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