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약진했던 민주당, 2년 후 총선에서 ‘TK 참패’
지방선거 약진했던 민주당, 2년 후 총선에서 ‘TK 참패’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4.15 23:58
  • 게재일 2020.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홍의락, 수성구갑·북구을서 통합당에 나란히 패배
코로나19 정부 정책 지역민 불만 폭발, 정권 심판론 맞물려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대구와 경북에서 선전했던 더불어민주당의 돌풍이 제21대 총선까지 이어지지 못했다. 수도권과 달리 대구와 경북의 표심은 미래통합당을 선택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지역 통합론’을 내세우며 TK 공략에 나섰던 범진보 진영은 후일을 기약하게 됐다.

2년 전인 2018년 치러진 제7회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은 보수의 본산이라고 불리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고향인 경북 구미에서 시장을 배출했다. 또 대구와 경북의 광역의원 90석 중에서 14석을 가져갔다.

특히, 기초의원 선거에서는 의미있는 의석수를 획득했다. 대구 수성구에서는 처음으로 과반 이상의 의석수를 거머쥐면서, 수성구의회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장을 배출하기도 했다.

하지만, 4·15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은 대구와 경북 지역 유권자들의 마음을 돌리지 못했다. 결국, 경북 지역 첫 지역구 국회의원 배출이라는 목표도 달성하지 못했다. 또 지난 총선에서 보수텃밭인 대구에 진보의 깃발을 꽂았던 김부겸·홍의락 의원도 수성구갑과 북구을 선거구를 내줬다.

당초 총선 전 지역 분위기는 민주당에 유리하게 전개됐다. ‘통합당발 공천 논란’이 전국적인 이슈로 떠오르면서 갖가지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많은 지역민이 불만을 표출할 정도다. 민주당이 지역에 교두보를 확보할 수 있는 토양이 마련됐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민주당 인사들이 적극적인 지역 밀착형 의정활동을 펼치지 않으면서 중도층에 속하는 유권자들의 선택은 통합당으로 돌아섰다. 오히려 위기감을 느낀 보수층이 투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현상으로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이같은 TK의 표심은 서울과 수도권을 비롯한 부산·경남지역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약진하며 과반의석을 넘어선 것과는 대조를 이뤘다. 자칫 수구보수 지역으로 고립될 수 있다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이번 총선에서 대구·경북 유권자들이 통합당 후보를 강하게 지지한 데는 전국에서 가장 심한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인한 시민들의 불안감이 갈수록 커졌다는 점이 작용했다. 더욱이 지역 경제마저 최악의 위기 상황에 빠지면서 정부 정책에 대한 시민들의 불만이 폭발했다는 분석이다. 또 이런 어려움 속에 통합당이 선거 슬로건으로 내세운 정권심판론이 맞물려 시너지 효과를 낸 것으로 통합당 관계자들은 분석하고 있다. 그동안 대구와 경북의 투표율은 항상 최하위 수준에 머물렀다. 하지만 이번 총선에서는 대구와 경북 각각 67.0%와 66.4%를 기록하면서 역대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인 것도 투표 결과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김영태기자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