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우먼 파워’ 시대 열렸다
대구·경북 ‘우먼 파워’ 시대 열렸다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4.15 23:57
  • 게재일 2020.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재·임이자·양금희 당선
여성 권익 문제 적극 대처 기대
김정재, 임이자, 양금희
역대 총선에서 지역구로 당선된 여성 국회의원은 얼마나 될까.

1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제20대 총선에서는 26명의 지역구 여성 국회의원이 ‘금배지’를 달았다. 남성 국회의원 227명의 10분 1 수준에 불과했다. 그나마 대구와 경북에서는 포항북 선거구의 김정재 의원이 유일했다.

제19대 총선에서는 더욱 심했다. 전체 246명의 지역구 당선자 중에서 19명만 여성이었다. 대구에서는 권은희 전 의원이 당선됐고, 경북은 없었다. 제18대 총선도 마찬가지였다. 전체 245명의 지역구 국회의원 중에서 단 14명만 여성이었다. 대구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달성에서 당선됐었다.

그렇다면 이번 제21대 총선은 어떠할까. 지난 3월 선거관리위원회가 후보 등록을 마감한 결과, 모두 209명의 여성 후보가 총선에 뛰어들었다. 남성 후보 892명의 23.4%였고 전체 후보자 1천101명의 18.98%였다. 대구와 경북에서는 모두 23명의 여성 후보가 선거를 치렀다. 남성 후보가 94명임을 감안하면, 적은 수치는 아니다.

이 중에서 김정재(포항북), 임이자(상주·문경), 양금희(대구 북구갑) 후보가 당선의 영광을 안았다. 대구와 경북 전체 25석 중에서 3석이 여성인 셈이다. 물론, 국제사회와 시민단체 등에서 요구하는 여성 공직자 비율 30%에는 미치지 못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3명의 지역구 여성 국회의원 당선은 상당한 의미를 지닌다. 보수색이 짙은 대구와 경북의 여성 당선자라는 점과 이들이 지역의 여성 권익 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게 됐다는 점 때문이다.

포항북에서 재선에 성공한 김정재(54) 당선자는 서울시의원을 2번 역임했으며 지난 2016년 총선에서 여성 우선 추전 지역 후보로 출마해 당선됐다. 포항중앙초등학교를 졸업했으며 동지여중과 포항여고를 거쳐 이화여대를 졸업했다.

상주·문경의 임이자(56) 당선자도 재선 국회의원이다. 제20대 국회에서는 자유한국당의 비례대표를 지냈으며 여성가족위원회에서 활동하기도 했다. 노동 전문가로 중앙노동위원회 근로자위원과 한국노총 부위원장 및 여성위원회 위원장 등을 지냈다. 상주시 송계초등학교과 화령중학교, 화령고등학교를 거쳐 경기대학교를 졸업했다.

대구 북구갑의 양금희(58) 당선자는 한국여성유권자연맹 중앙회장과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 위원을 지냈다. 경북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상서여자상업고등학교에서 10년간 교사로 재직했다. 이후 여러 시민단체에서 활동해오다가 2019년 자유한국당에 1호 인재로 영입된 인물이다.

김정숙 전문직여성(BPW) 한국연맹 포항클럽 회장은 “2019년 2월 기준 전체 국회의원 298명 중 여성의원은 51명으로 17.7%다. 지난 20년 동안 여성의원 비율이 6배가량 늘었지만 해외 다른 국가와 비교하면 아직 저조한 수준”이라면서 “21대 국회에서는 지역구 공천 할당제를 통해 여성 비율을 높이자는 법안도 발의돼 있는 만큼 전국 지역구 총수의 30% 이상을 여성으로 추천하도록 공직선거법 개정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