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개학 4일차, 향후 가야할 길은
온라인 개학 4일차, 향후 가야할 길은
  • 등록일 2020.04.12 20:15
  • 게재일 2020.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욱경북부
김재욱
경북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온라인 개학을 시작한 지 4일차다.

진로를 결정하기 위해 가슴 졸이는 중학교·교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마음은 설렘 반 걱정 반이다.

교육부 역시 전례가 없는 첫 온라인 개강이기에 드러나는 문제점들을 살피고 있을 것이다.

지난 10일 온라인 강의를 들은 고3 학생들의 목소리를 들어봤다.

김모(18·대구)군은 “막상 접해보니 학교에서 과제만 제시해준 것 보다는 선생님의 설명도 듣고 질문도 할 수 있어서 훨씬 좋았던 것 같다”며 “다만 첫 날이라 그런지 하루종일 듣기에는 집중도가 너무 떨어진 것 같다. 또 교과별로 수업시간과 과제시간이 달라서 적응하기가 힘들었다”고 했다.

박모(18·여·대구)양은 “확실히 학교 이동에 소요되는 시간이 줄어들고, 학습 시간을 스스로 조율할 수 있는 부분은 장점인 것 같다. 놓친 부분을 다시 들을 수도 있고 필기할 시간도 충분히 있다는 것 역시 이전과 다른 경험점”이라고 했다. 하지만 “다음 주가 되면 모든 중·고등학생이 온라인 개학을 한다고 한다. 이런 일이 발생하면 인터넷이 먹통된 것이 걱정이다”고 불안한 점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한 고등학교 교사는 3일정도 지켜본 결과를 전해줬다. 그는 “상위권 학생은 잘 따라오는거 같다. 하지만 하위권으로 갈수록 집중도가 떨어지고 과제하는게 힘들어하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지난 목·금요일은 예상보다 잘 운영이 됐지만 다음주부터 전학년에서 온라인 개학이 시작되면 여러 문제가 발생할 것 같다”고 불안함을 전했다.

향후 온라인 개학으로 인해 장단점에 대한 목소리는 지속적으로 나올 것이다.

학교를 정상적으로 다닐 때 발생하는 규칙적인 생활과 교우들과의 관계를 통한 긍정적인 에너지 창출이 없어지는 것도 문제가 된다.

입시준비에 대한 긴장감 유지가 떨어지는 부분은 물론이고, 중·하위권 학생들의 경우 혼자서 공부를 하는 부분이 힘들기 때문에 상위권과 격차가 더욱 커질 수도 있다.

이런 상황이 지속된다면 자연스레 공교육에서 받을 수 있는 이점이 많이 사라지기에 사교육에 대한 의존도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수도 있는 부분이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원격 수업 운영 기간 및 구체적 계획을 대략적으로 제시해 줄 필요가 있을 것이다.

/ kimjw@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