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 ‘0명’… 50일 만에 ‘처음’
경북,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 ‘0명’… 50일 만에 ‘처음’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04.09 20:23
  • 게재일 2020.0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발생한 지 50일 만에 지역사회 감염자가 처음으로 ‘0’을 기록했다. 9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 1천276명이다.

하지만 확진자 1명은 미국 자녀 집을 방문한 뒤 인천공항으로 귀국하다가 검역소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와 경기 안산생활치료센터에 바로 입소했다. 외국 방문 후 인천공항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어서 지역사회 감염으로 분류되지 않는다.

경북에서는 지난 2월 19일 3명이 첫 확진 판정을 받은 후 계속 늘어 3월 6일에는 일일 추가 확진자가 122명으로 정점을 찍었다. 이후 감소세로 돌아섰다가 3월 21일 40명까지 다시 증가했으나 30일 11명, 31일 7명에 이어 이달 3일 5명, 7일 1명, 8일 3명 등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었다. 최근 들어 기존 발생 집단시설에서 추가 확진자가 산발적으로 나오거나 해외유입 사례가 1∼2건 발생하고 있다. /이창훈기자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