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에너지, 강원도 산불지역 나무 5천그루 식재
포스코에너지, 강원도 산불지역 나무 5천그루 식재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04.09 18:52
  • 게재일 2020.0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척시 노곡면 하마읍리서
에코드림 숲 조성 행사 진행

포스코에너지가 지난해 대형 산불이 발생한 강원도 삼척지역에 숲 조성사업을 실시하며 친환경 가치를 나누고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9일 강원도 삼척시 노곡면 하마읍리에서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 옥인환 삼척블루파워 대표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나무 5천그루를 식재하는 ‘에코드림’숲 조성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에코드림은 포스코에너지의 사회공헌 세부사업 중 하나로 지역사회 숲 조성을 통해 메아리(Echo)를 되살려 드리고, 친환경(Eco)을 꿈꾼다는 중의적인 의미를 가지고 있다.

강원도는 지난해 발생한 산불피해로 축구장 2천460배, 여의도 6배 규모인 약 530만평의 산림이 소실됐고 1천2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삼척시도 산불로 인해 축구장 351배 크기인 약 80만평의 산림이 소실됐다.

이에 포스코에너지는 삼척에 발전소를 건설하고 있는 자회사 삼척블루파워와 협력해 산불피해로 훼손된 숲을 복구하기로 했다.

또 포스코그룹사인 포스코강판에서는 숲 조성 사업에 동참하는 의미에서 고해상도 잉크젯 프린팅기술을 적용한 강판인 ‘포스아트(PosART)’로 기념현판을 만들어 기증했다.

포스코에너지는 올해 나무 5천그루 심기를 시작으로 숲 조성 사업을 10년 이상 장기로 추진해 삼척 산불피해 면적의 14%를 복구할 계획이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