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환점 돈 총선, 진흙탕 싸움으로 ‘얼룩’
반환점 돈 총선, 진흙탕 싸움으로 ‘얼룩’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4.08 20:06
  • 게재일 2020.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의 ‘클린 선거’ 다짐에도
대·경 지역 대다수 선거구서
막말·폭로 등 네거티브 난무

4·15 총선이 반환점을 돌면서 네거티브와 말실수 등이 난무하는 등 ‘혼탁 선거’가 재현되고 있다. 더욱이 9일부터 여론조사 등의 공표가 금지되는 ‘깜깜이 선거’로 진행되면서, 득표율을 올리기 위한 막판 ‘때리기’는 더욱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

여야는 9일 말실수와 근거 없는 네거티브 등 선거에 역효과를 줄 수 있는 사안을 선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미래통합당은 8일 중앙윤리위원회를 열고 잇달아 막말 논란을 일으킨 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를 제명키로 했다. 통합당 윤리위는 이날 “선거기간 중 부적절한 발언으로 당에 극히 유해한 행위를 했다”며 김 후보 제명을 의결했다. 제명은 당 윤리위의 최고 수위 징계이며, 후보 등록이 취소된다.

김종인 선대위원장은 “정치인에게 가장 중요한 게 말이다”며 “말 한마디가 사람을 살릴 수도 있고 죽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도 공식 선거운동 이전부터 ‘네거티브 없는 선거운동’을 표방하며 후보들의 자제를 요청했었다. 코로나 사태로 어려운 상황에서 자칫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특히, 민주당 대구시당과 경북도당 등은 유세차 없는 선거를 방침으로 정하기도 했다.

하지만, 여야의 ‘클린 선거’에 대한 다짐은 ‘공염불’이 될 가능성이 커보인다. 총선 투표를 일주일 앞둔 8일 대구와 경북 지역 대다수 선거구에서는 폭로와 고발 등 네거티브가 난무했다. 특히, 후보 개인의 사생활 문제까지 거론되면서 “이렇게까지 해서 선거를 해야 하느냐”는 자조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장은 이날 ‘이부망천(서울 살다가 이혼하면 부천 가고 망하면 인천 간다)’를 재소환시키며 통합당 곽상도 후보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해 9월 국회법과 특수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미래통합당 국회의원들 중에는 곽상도 후보가 있다”면서 “이후 정식재판에서 500만원의 형을 받게 되면 재보궐 선거를 치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상주·문경 선거구에서는 통합당 임이자 후보의 선거사무소에서 폭행 등의 문제가 있었다는 허위사실이 퍼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임 후보 측은 “CCTV도 공개할 수 있다”며 근거없는 네거티브를 일축하기도 했다.

후보의 논문 표절 의혹과 재산 문제, 가족사 등도 단골로 등장해 선거판을 흐리게 하고 있다.

선관위 관계자는 “깨끗한 선거, 정책 선거를 지향하는 것이 선관위의 입장”이라면서 “네거티브에 대한 후보들의 진정이나 고발 등이 있으면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과 통합당은 이날 막말 공방에 이은 맞고소전으로 치고받았다.

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김종인 위원장, 박형준 위원장이 자신을 각각 ‘애마’, ‘돈키호테’, ‘시종’ 등으로 비유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하기로 하자 윤 사무총장은 무고죄로 맞고소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윤 사무총장은 전날 김 위원장을 돈키호테에 비유하며 “황교안 애마를 타고 박형준 시종을 앞에 데리고 대통령 탄핵이라는 가상의 풍차를 향해서 장창을 뽑아 든 모습”이라고 말했으며 통합당이 강력히 비판하자 “막말과 해학·풍자 등 문학적 비유도 구분하지 못하느냐”고 반박한 바 있다. /박순원기자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