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첫 온라인 개학, 부실수업 안 되게 해야
사상 첫 온라인 개학, 부실수업 안 되게 해야
  • 등록일 2020.04.08 19:39
  • 게재일 2020.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부터 고3과 중3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등교가 시작된다. 코로나19로 불가피한 상황인줄 알지만 지금껏 한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온라인 수업에 대해 학부모들은 여전히 불안감을 떨칠 수 없다고 한다.

9일 고3과 중3의 온라인 등교에 이어 16일은 고1·2 중1·2학년, 초등학교 4∼6학년이 개학을 한다. 20일에는 초등학교 1∼3학년도 개학을 한다.

하지만 온라인 수업이 일상화되지 못한 우리의 교육환경을 누구보다 잘 아는 학부모들은 벌써부터 수업의 부실화를 우려하고 있다. 교육당국과 학교에서 이에 대한 준비를 했다고 밝히고 있으나 단숨에 해결될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교육의 부실은 뻔한 결과라고 생각하는 학부모들이 더 많다.

대구시교육청은 온라인 등교에 앞서 ‘원격수업 현장 안착을 위한 추진계획’을 밝혔다. 저소득층 학생에게 PC를 지원하고, 다자녀 가정에는 학교 보유 스마트 기기를 대여한다. 또 가급적 쌍방향을 교육을 하는 등 안정적 수업을 위한 준비과정과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학부모들은 물론 일선교사들조차 과연 잘 될까하는 의문을 던지고 있다.

우선 기계적인 면에서 보면, 인터넷 등 교육장비가 제대로 작동해 줄지 걱정이다. 숫자적으로 학생에게 장비를 모두 공급한다해도 인터넷 망이 끊기거나 컴퓨터를 제대로 다루지 못하는 학생의 문제는 해결이 난감하다. 온라인 수업의 특성상 학생주도 학습이 이뤄져야 하나 학생 스스로가 학습을 계획하고 실천하기가 어렵다. 학부모의 도움이 있어야 하나 이것 또한 쉬운 일이 아니다. 맞벌이 부부 가정은 어떻게 할 것인가, 학생의 수업 집중도, 교사의 콘텐츠 준비 등 걱정해야 할 분야가 하나 둘이 아니다.

상위권과 중하위권의 교육격차가 더 벌어질 것이란 전망 속에 학생들의 성적하락을 걱정하는 교사들의 목소리도 들린다.

온라인 개학이 시작된 만큼 이러한 문제들을 지금부터 적극 해결해 가야 한다. 부족한 장비는 보완을 하고 원격수업에 대한 대응력을 높여가야 한다. 부실수업이 안되게 최선을 다해야 한다.

코로나19 사태가 아니더라도 온라인 수업은 이제 우리세대가 준비해야 할 숙제다. 이번을 계기로 온라인 수업을 위한 전 교육과정을 점검하고 미래교육에 대한 준비에 나서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