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통저널리즘은 신문의 지향점·존재 이유”
“정통저널리즘은 신문의 지향점·존재 이유”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20.04.07 20:00
  • 게재일 2020.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문협회 홍준호 회장 제64회 신문의날 대회사서 강조

한국신문협회·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한국기자협회 등 언론3단체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64회 신문의 날 기념대회’가 6일 한국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열리고 있다.
한국신문협회(회장 홍준호)·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회장 김종구)·한국기자협회(회장 김동훈)(이하 언론3단체)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64회 신문의 날 기념대회’가 지난 6일 한국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열렸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소규모로 진행된 이번 기념대회는 언론3단체장과 신문협회 손현덕 부회장(매일경제 발행인) 및 한국신문상 심사위원장(이영만 전 경향신문·헤럴드경제 발행인), 수상자 등 20여 명이 참석해 ‘제64회 신문의 날 표어’와 ‘2020년 한국신문상’에 대한 시상만 진행했다. 기념대회에서 시상해 온 신문협회상은 올해는 각 회원사가 자체적으로 시상한다.

홍준호 신문협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정통 저널리즘을 추구하는 언론 본연의 자세야말로 우리가 지향해야 할 최고의 가치이며 존재이유”라고 강조한 뒤 “각종 권력으로부터 언론을, 가짜뉴스로부터 진짜뉴스를 지키려면 우리는 언론의 자유를 위협하는 일체의 부당한 외부 압력과 간섭을 배격하며, 진실보도라는 언론 본연의 가치를 생명줄로 여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종구 신문방송편집인협회장은 개회사에서 “혁명적으로 변하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 신문의 입지는 흔들리고, 온라인을 통해 무분별하게 유포되는 가짜 뉴스의 폐해와 뉴스 자체의 신뢰성 문제는 세계적인 현상이 됐다. 하지만 이런 위기 속에서 오히려 희망을 본다”며 “온라인에는 오염된 정보가 가득하지만, 우리 신문인에게는 무엇이 중요하고, 무엇이 객관적이며, 무엇이 정확한 정보인지 판단하는 능력이 있기 때문”이라고 역설했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안찬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