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치 후 재확진에 곧바로 퇴원 논란
완치 후 재확진에 곧바로 퇴원 논란
  • 이창훈·김민정기자
  • 등록일 2020.04.06 20:41
  • 게재일 2020.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18·경북 17… 전국서 51명
당국, 지역 중심 역학조사 돌입
의료계, 몸 속서 재활성에 무게
대구시·경북도 퇴원 관리 비상
일각서 “격리해제 기준 바꿔야”
적절한 대책 나올지 여부 ‘주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로 격리 해제된 후 재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속출하고 있어 정부의 방역 대책에 비상이 걸렸다. 방역 당국은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이어지고 있는 완치후 재확진 사례에 대한 역학조사에 나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6일 현재 격리에서 해제된 후 재양성으로 확인된 사례는 전국에서 총 51건 발생했다. 이 가운데 대구·경북 지역에서 재확진자가 35명 나왔다. 경북지역에서는 봉화 푸른요양원 7명 등 지금까지 17명이 격리에서 해제된 뒤에 시행된 검사에서 코로나19 재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구에서도 재확진 사례가 18건 확인됐다.

이처럼 코로나19 재확진 사례가 속출하자 완치 환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자가격리 해제 기준을 바꿔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됐다.

현재 지침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는 발열 등의 증상이 사라진 뒤 24시간 간격으로 두 차례 진행되는 PCR(유전자 증폭)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오면 격리 해제된다. 몸속에 남아 있는 바이러스가 다른 사람에게 전파할 수준이 아니어서 격리를 해제해도 된다고 보는 기준이다.

하지만 최근 발생한 재확진 환자 중에는 아무런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경우도 있어 격리해제 기준대로 퇴원시켜도 되는지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일반적으로 완치 기준을 충족한 환자는 몸속에 바이러스가 없거나 남아있더라도 점차 사라진다. 감염 전문의들은 바이러스가 있어도 증상이 발현되지 않고, 전파력도 없는 상태라고 본다. 이 때문에 재확진 환자를 양성 판정 상태라고 봐야 하는지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단 의견도 나온다.

의료계는 코로나19 환자의 몸속에 남아있는 바이러스가 재활성화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재확진 원인을 분석하고 있다. 사람 몸속에 들어온 바이러스는 늘었다가 줄기를 반복하는데 완치 판정을 내릴 정도로 바이러스가 줄었다가 다시 증폭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일시적으로 바이러스가 줄었던 때 진단검사를 하면서 완치 판정이 나왔을 수도 있다.

포항성모병원 감염내과 강재명(포항시감염병대응본부장) 과장은 “기존 진단방식인 PCR 검사와 함께 항체검사를 병행한다면 몸 안에 코로나19 항체가 어느 정도 형성돼 있는지 더욱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다”며 “항체가 많으면 비교적 안전하다고 할 수 있고, 적을 때는 바이러스 재활성화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고 추가 관리를 하면 된다”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퇴원자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대구시는 현재 주기적으로 전화 연락을 통해 증상 재발현 여부를 물어보는 관리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지만, 전체 퇴원·퇴소자 4천949명 중에 1천100여명 정도만 관리 대상에 등록된 것으로 알려져 후속 대책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다. 경북도는 각 시·군에 코로나19 완치자를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에서 바로 퇴원시키지 않고 일정기간 지켜볼 것을 권고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6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역학조사팀이 재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대구·경북지역으로 내려가 재양성으로 확인된 사례에 대해 역학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창훈·김민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