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물 정화 기술 콜롬비아에 진출
경주시 물 정화 기술 콜롬비아에 진출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20.04.06 20:32
  • 게재일 2020.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염 강물 수은 제거 방안 연구

경주시 자체 물 정화기술이 콜롬비아 강물정화사업에 진출한다.

경주시는 올해 상반기부터 미국계 현지기업과 공동으로 콜롬비아 내 광산 난개발로 인해 수은으로 오염된 강물정화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경주시는 콜롬비아 과학부·환경부 승인을 얻어 채취한 초코지구 강물과 강바닥의 9개 시료 오염도를 측정하고 수은 제거방안을 연구할 예정이다.

현재 콜롬비아 초코지구 상류에서 금광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이 과정에서 수은을 이용해 비용이 적게 들어가는 아말감법으로 오염돼 있어 생태계가 파괴되고 식수 등 생활용수로도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

이번 수질조사와 정화방안에 대해 연구 분석해 콜롬비아 과학부 및 환경부에 최종연구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콜롬비아 강물정화사업을 통해 경주시가 국제적인 친환경도시로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경주/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