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경영자금 지원 대폭 확대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경영자금 지원 대폭 확대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04.02 20:12
  • 게재일 2020.0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가 장기 경기침체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자금 지원규모를 대폭 확대한다.

특히, 대구시는 코로나19 특례보증 대출상품과 시 경영안정자금을 연계해 0%대 금리로 대출을 지원키로 했다.

2일 대구시에 따르면, 당초 올해 중기 경영안정자금은 8천억원(상반기 4천500억원, 하반기 3천500억원) 규모로 계획됐다. 하지만 코로나19 피해로 자금수요가 폭증해 3월말 현재 상반기 자금의 70%이상이 소진됐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지난 추경에서 하반기 자금(3천500억원)과 추가자금 4천억원을 확보해 총 1조2천억원 규모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운전자금 이차보전을 지원할 계획이다.

우선 대구시는 추가 확대된 4천억원을 전액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게 지원한다.

매출이 10% 이상 감소한 중소기업·소상공인이 받을 수 있는 긴급경영안정자금을 1천억원(200억원→1천억원)으로 확대 편성해 이차보전율을 0.4%p 특별우대 적용해 지원한다.

또 지역 소상공인들의 대출이자 경감을 위해 0%대 금리의 대출 지원책을 시행한다.

대출한도는 특례보증 한도 이내이며 이자지원 기간은 1년이다. 1년 경과 후부터는 약정한 시중은행 금리가 적용된다.

지원대상은 대구신용보증재단의 코로나19 특례보증서를 발급받은 신용등급 1~10등급의 소기업·소상공인이다. 특례보증 심사기준을 완화해 신청 시점에 연체보유나 세금체납 등이 없다면 저신용자까지 보증을 받을 수 있다. 상담과 접수창구를 8개 시중은행에 위탁하고 심사서류도 간소화해 신속한 대출을 지원한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