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이산서원, 학자수 후계목 40여 그루 식재
영주 이산서원, 학자수 후계목 40여 그루 식재
  • 김세동기자
  • 등록일 2020.04.02 20:05
  • 게재일 2020.0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시는 이산면 석포리에 있는 이산서원 주변에 학자수 후계목 40여 그루를 심었다.
[영주] 영주시는 이산서원에 학자수(소수서원 소나무) 후계목 40여 그루를 심었다.

2일 영주시에 따르면 식재된 학자수는 소수서원 소나무의 후계목 양성을 위해 영주농업기술센터가 소수서원 소나무 씨를 받아 기른 묘목이다.

이산서원(伊山書院)은 퇴계 이황 선생을 추모하기 위해 1558년 영주시 이산면 원리에 세워졌다.

당시 서원명을 비롯해 건물명, 서원원규 등은 모두 퇴계 선생이 지었다.

이 때 정한 이산서원 원규(院規·내부 규칙)는 우리나라 서원 원규의 시초이다. 1574년 ‘이산(伊山)’이라 사액됐다.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1871년(고종 5) 훼철 후 1936년 복원됐다.

영주댐 수몰로 인해 현재 위치인 이산면 석포리로 이전·복설됐다.

장욱현 시장은 “이산서원에 식재된 학자수 후계목 40여 그루는 지난해 유네스코 세계유산이 된 소수서원과 올해 새롭게 복설된 이산서원을 잇는 상징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세동기자
김세동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